> 뉴스 > 종합
종합
“통합에 힘 보탤 것” 이학재 의원 잔류 선언바른정당 10석 유지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1월 11일  20:37:46   전자신문  3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탈당설이 돌던 바른정당 이학재(인천서구갑) 의원이 11일 당 잔류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바른정당에 남아 진통 속에 있는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통합신당이 국민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작년 이맘때 바른정당 창당에 함께했다”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앞에서 처절한 반성으로 국민께 용서를 구하고 새로운 희망을 싹을 틔우기 위해 다른 길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어 “그런데 안타깝게도 당 지지율은 좀처럼 오르지 않았고, 동료 의원들은 하나둘 당을 떠났다”며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지역의 많은 적극적 보수 지지자들이 한국당 복귀를 촉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장한 각오로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을) 창당하며 시도한 보수개혁의 중차대한 과업을 여기서 접을 수밖에 없는지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다. 최근 여러 날 동안 자신에게 묻고 또 물었다”며 그간 거취 문제를 놓고 고심이 깊었음을 드러냈다.

이 의원은 “아무리 춥고 험한 높은 산도 한 발 한 발 내디디면 정상에 오르지만 어떠한 이유로든지 포기하면 오르지 못한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며 “바른정당 창당의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의원은 또 “통합신당을 창당한다고 하면 강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창당 과정이 약하면 통합신당을 이뤄내기도 어렵고 이뤄낸다고 해도 국민적 신뢰를 얻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이 전격적으로 당 잔류를 선언하면서 ‘코너’에 몰렸던 유승민 대표는 최악의 위기를 벗어나 국민의당과 통합 동력을 살려 나갈 수 있게 됐다. 또 바른정당은 두자릿수(10석) 의석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임춘원기자 lc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