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安, ‘先사퇴 後전대’ 중재안 거부 국민-바른 통합 강행으로 ‘가닥’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1월 11일  20:37:45   전자신문  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오늘 당무위서 전대준비위 출범

계획대로 전대 정면돌파 움직임

반대파 반발 수위높여 극한 갈등

박지원 “중재파 충정 짓밟힌 것

유승민이 시키는 대로 해 처량”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사실상 당내에서 나온 중재안을 거부하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강행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고, 이에 통합반대파에서는 한층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어 당내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안 대표는 전날 중립파 의원들을 만나 ‘사퇴론’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립파 의원들이 ‘안 대표의 선 사퇴와 후 전당대회 정상개최’를 중재안으로 제시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안 대표가 이를 거부한 것은 사실상 계획대로 전대를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안 대표 측에서는 12일 오후 3시 당무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했으며, 이 당무위에서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다.

전준위 위원장으로는 안 대표와 가까운 인사인 김중로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여기서 전대 일정 및 시행세칙을 결정하게 된다.

최근 안 대표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전격 회동을 하고, 바른정당 이학재 의원이 통합신당에 힘을 보태기로 하는 등 합당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는 점도 ‘통합 강행’ 방침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안팎에서는 안 대표와 유 대표가 조만간 통합을 공식화하는 ‘공동행동’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 측은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유 대표와) 합의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중재안 논의를 위해 계획된 14일 의원총회에 대해서도 “그날 의원총회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통합찬성파의 ‘정면돌파’ 움직임이 본격화할 조짐을 보이자 통합반대파 역시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가 뭐라고 했나. 안 대표는 하늘이 두 쪽이 나도 중재안을 받지 않는다고 예측하지 않았나”라며 “14일 의원총회에서 안 대표의 사퇴를 확인하고서 전대를 소집하려던 중재파의 충정은 짓밟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유 대표와 독대를 하고 나서 사퇴를 안 하겠다며 중재안을 거부했다. 알파에서 오메가까지 유 대표가 시키는 대로 하는 모습이 처량하기까지 하다”며 “급기야 전대 소집이 어려울 것 같으니 대표당원을 조정하겠다는 친위쿠데타 구상까지 나온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불법 보수 합당을 막겠다”며 “그것이 끝내 안 되면 개혁신당으로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임춘원기자 lc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