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현대건설 역전승 흥국 잡고 ‘연패탈출’
수원 현대건설 역전승 흥국 잡고 ‘연패탈출’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1.11 20:38
  • 댓글 0
  • 전자신문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세트 후반 연속범실로 자멸
2세트부터 황연주 해결사 활약
용병 엘리자베스도 득점 가담
2위 IBK기업은행에 2점차 추격
프로배구 여자부 수원 현대건설이 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선두권 추격의 속도를 높였다.

현대건설은 11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인천 흥국생명과 홈 경기에서 엘리자베스 캠벨(등록명 엘리자베스·29점)과 황연주(25점)의 활약을 앞세워 세트 스코어 3-1(21-25 25-17 25-20 28-26)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2연패에서 벗어났다.

시즌 첫 3연패의 위기에서 탈출한 3위 현대건설은 11승 8패, 승점 33점으로 2위 화성 IBK기업은행(승점 35점)과 격차를 2점으로 좁혔다. 선두 김천 한국도로공사(승점38점)와는 승점 5점 차다.

반면 흥국생명은 최근 5경기에서 1승에 그치는 부진 속에 5승13패, 승점 19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현대건설은 황연주가 서브 에이스 2개를 포함해 25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현대건설은 1세트에서 센터 김세영의 블로킹으로 첫 득점에 성공한 뒤 줄곧 리드를 이어가며 12-5, 7점 차까지 크게 앞섰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거미줄 같은 수비와 이재영의 파괴력을 앞세워 거센 추격에 나섰다. 현대건설은 21-22로 첫 리드를 빼앗긴 뒤에는 연속 공격 범실이 나오며 스스로 무너졌다.

첫 세트를 아쉽게 내준 현대건설은 2세트에서 황연주가 어려운 공을 척척 해결해낸 덕에 분위기를 추슬렀다.

1세트에서 3점에 그쳤던 엘리자베스가 2세트 7점으로 득점에 가세하면서 공격의 짜임새까지 높아졌다.

황연주-엘리자베스의 측면 공격에 이어 양효진(13점)의 중앙 속공까지 살아난 현대건설은 2세트를 손쉽게 따내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상승세는 3세트에서도 그대로 이어졌다. 현대건설은 3세트 14-14에서 황연주가 해결사로 나서며 연속 5득점, 승부를 갈랐다.

4세트에서 승부를 결정지으려는 현대건설과 최근 4경기 연속 풀세트 승부를 펼친 흥국생명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현대건설은 엘리자베스의 후위 공격으로 24-23, 매치 포인트에 먼저 다다랐으나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오픈 강타로 듀스를 만들었다.

25-26으로 역전을 허용한 현대건설은 황연주의 퀵오픈 공격과 서브 에이스로 단숨에 27-26 재역전에 성공했고 엘리자베스의 공격으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