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포츠
스포츠
케이티 2018시즌 재계약… 정현 179%·고영표 121% ‘연봉 인상’구단 총 49명과 재계약 체결
내야수 정현, 최대 인상률 기록
고영표, 1억1500만원에 사인
정민수 기자  |  jm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1월 11일  20:40:57   전자신문  1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프로야구 케이티 위즈가 2018시즌을 앞두고 재계약 대상 49명과 연봉계약을 마쳤다. 사진은 지난 시즌 선발 투수로 좋은 활약을 펼치며 연봉 인상율 121%를 기록한 고영표의 모습./연합뉴스

프로아구 케이티 위즈는 2018시즌을 앞두고 재계약 대상 선수 전원과 연봉 계약을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케이티가 자유계약선수(FA), 육성선수, 군 보류선수를 제외하고 재계약을 체결한 선수는 총 49명이며 연봉 총액은 27억 4백만원이다.

구단 최대 연봉 인상률을 기록한 선수는 내야수 정현으로, 연봉 2천 8백만원에서 179% 인상된 7천 8백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2014년 삼성을 거쳐 군 제대 후 지난 해 케이티에서 첫 시즌을 보낸 정현은 지난 시즌 124경기에서 105안타, 42타점, 타율 3할을 기록하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팀의 주축 선수로 발돋움 했다.

   
 

창단 최초로 억대 연봉 선수도 3명을 배출했다.

지난 시즌 선발 투수로 전향한 후 실력과 인성을 겸비한 선수로,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준 고영표는 연봉 5천2백만원에서 121%가 인상된 1억 1천5백만원에 사인했다.

고영표는 지난 시즌 25경기 등판해 141⅔이닝을 소화하며 8승 12패, 평균자책점 5.08을 기록했다.

또, 불펜 투수로 후반기 마무리로 활약한 이상화는 연봉 4천5백만원에서 122% 인상된 1억원에, 지난 시즌 전반기 마무리 투수로 팀 승리를 든든하게 지켰던 김재윤은 연봉 9천만원에서 22% 인상된 1억 1천5백만원에 각각 계약했다.

이밖에 시즌 중반 넥센 히어로즈에서 이적한 후 팀의 중심 타자로 활약한 윤석민은 연봉 2억 1천만원에서 48% 인상된 3억 1천만원에 계약했고, 2차 드래프트를 통해 선발된 금민철, 김용주는 각각 8천만원, 3천 3백만원에 계약을 완료했다.

임종택 케이티 단장은 “팀 공헌도 및 개인 성적, 팀워크, 프로의식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선수에게는 합당한 대우를 하려고 노력했다”며 “창단 첫 억대 연봉 선수들이 배출된 만큼, 모든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돼 올 시즌 목표 달성을 위해 뜻을 모아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민수기자 jms@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