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매입·전세임대주택 가재도구보험 신규 가입
LH, 매입·전세임대주택 가재도구보험 신규 가입
  • 유진상 기자
  • 승인 2018.02.08 19:37
  • 댓글 0
  • 전자신문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민 거주 안정성 강화 위해
가구 등 화재피해 1천만원 보상
LH는 매입·전세임대주택 입주민 주거안정성 강화를 위해 화재 발생 시 입주민 소유 가전, 가구 등 가재도구에 대한 피해를 최대 1천만원까지 보상하는 가재도구 보험을 올해부터 신규 가입한다고 8일 밝혔다.

매입·전세임대주택에 대한 화재보험은 혹시나 발생할지 모르는 화재, 낙뢰 등 각종 안전사고로부터 입주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하여 LH가 매년 입찰을 통해 가입하고 있다.

그동안 매입·전세임대주택에 화재가 발생할 경우 원상복구비용, 청소비 등 건물에 대한 피해보상은 받을 수 있었으나 가전, 가구 등 입주민 소유 재산에 대해서는 보장내역이 없어 피해보상이 불가능했다.

이에 LH는 상대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매입·전세임대주택 화재 사고로부터 입주민 생명과 재산권 보호를 위하여 가재도구 보험 가입을 추진했다.

가재도구 보험 신규 가입으로 올해부터는 최대 1천만원까지 입주민 가재도구에 대한 보상이 가능해졌으며, 전국 총 25만 가구(매입 8만호, 전세 17만호) 매입·전세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들이 혜택을 받게 된다.

LH는 이번 매입·전세임대 입주민 가재도구 보험 가입으로 국민 주거안전 기반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입주민 주거안전 강화를 위한 ‘安心(안심) 임대주택 만들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유진상기자 y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