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전 탄생 배경, 상상력으로 펼쳐 故 김주혁 보니 아련하구나
흥부전 탄생 배경, 상상력으로 펼쳐 故 김주혁 보니 아련하구나
  • 민경화 기자
  • 승인 2018.02.13 19:52
  • 댓글 0
  • 전자신문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반 권력다툼에 백성은 피폐
소설 하나로 민중의 마음 움직여
조선 후기 사회상 스크린 담아
지난해 사망한 김주혁의 유작
연기파 배우 정우·정진영 출연

흥부
장르 : 드라마
감독 : 조근현
출연 : 정우/김주혁/정진영/정해인


양반들의 권력 다툼으로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져 가던 조선 헌종 14년.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는 어릴 적 홍경래의 난으로 헤어진 형 ‘놀부’를 찾기 위해 글로써 자신의 이름을 알리려 한다.

수소문 끝에 형의 소식을 알고 있다는 ‘조혁’을 만나게 된 ‘흥부’는 부모를 잃은 아이들을 돌보며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로 존경 받는 ‘조혁’을 통해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다.

한편, 백성을 생각하는 동생 ‘조혁’과 달리 권세에 눈이 먼 형 ‘조항리’의 야욕을 목격한 ‘흥부’는 전혀 다른 이 두 형제의 이야기를 쓰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탄생한 ‘흥부전’은 순식간에 조선 전역에 퍼져나가고, 이를 지켜보던 ‘조항리’는 그를 이용해 조선을 삼킬 음모를 계획한다.

14일 개봉하는 영화 ‘흥부’는 작자미상의 소설 ‘흥부전’을 쓴 이가 바로 흥부라는 흥미로운 설정에서 출발한다.

여기에 세도정치에 시달리던 농민들이 일으킨 민란인 ‘홍경래의 난’으로 헤어진 흥부 놀부 형제, 과도한 세도정치로 힘을 잃은 왕 ‘헌종’, 그리고 조선 후기 최대 금서이자 대표적인 예언서 ‘정감록’까지 조선 후기 사회상을 여실히 반영, ‘흥부전’의 스토리에 가상의 인물들이 결합해 주목할만한 서사를 완성했다.

조근현 감독은 영화에 대해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는 ‘흥부’라는 작가가 주변을 바라보고, 세상을 바라보고, 그 안에서 모티브를 찾아 민중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흥부전’을 쓰기까지 벌어지는 이야기를 통해 현재를 사는 관객들에게 묵직한 감동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전하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고전소설에 참신한 발상을 더해 새롭게 빚어낸 흥부 이야기는 연기파 배우들과 만나 빛을 발한다.

붓 하나로 조선을 들썩이게 한 천재작가 ‘흥부’ 역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정우가 맡았으며 ‘방자전’ 이후 8년 만에 사극으로 돌아온 배우 김주혁은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이자 ‘흥부전’의 실제 주인공인 ‘조혁’을 연기한다.

특히 지난해 10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김주혁의 마지막 모습을 스크린을 통해 만날 수 있는 작품이기에 그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날로 거세지는 양반 세력, 어리고 힘없는 왕, 점점 피폐해지는 백성 그리고, 이들 앞에 나타난 조선을 뒤흔들 필력을 가진 작가 ‘흥부’가 펼치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도탄에 빠진 조선뿐만 아니라 2018년 새해 관객들의 마음까지 움직일 것이다. /민경화기자 mk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