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에 수입 바나나·딸기 제수용 과일도 ‘세대교체’ 바람
설 차례상에 수입 바나나·딸기 제수용 과일도 ‘세대교체’ 바람
  • 유진상 기자
  • 승인 2018.02.13 19:54
  • 댓글 0
  • 전자신문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매비중 사과, 배 이어 딸기順
수입량 급증 바나나도 많이 구매
설 차례 지내는 가구는 줄어들어
농진청 ‘설 명절 농식품 구매’ 조사

수입 바나나와 딸기가 제수용 과일로 급부상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소비자패널 801가구를 대상으로 ‘2018 설 명절 농식품 구매행태’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제수용 과일을 구입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83.2%였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제수용 과일 종류별로 보면 사과(19.8%), 배(17.5%)에 이어 딸기(14.0%)의 구매비중이 높았다.

전통적인 제수용품으로 꼽히는 곶감(13.2%), 귤(9.5%)을 상회하고 있다.

수입과일인 바나나(10.5%) 구매 비중도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딸기가 대표적인 겨울 과일로 자리잡으면서 제수용은 물론 자가 소비용 과일로 주목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바나나도 수입량 급증으로 주요 제수용 과일로 자리잡았다.

설 명절에 차례를 지내는 가구는 전체의 65.9%로, 2014년(71%)보다 작아졌다.

주요 선물용 농식품으로는 과일, 가공식품이 꼽힌 가운데 선물용 농식품 구매액에 변화가 있냐는 질문에는 ‘변화가 없다’고 응답한 가구가 약 24.5%였다.

‘늘린다’(7.0%), ‘줄인다’(3.6%) 등이 뒤를 이었고, 나머지 64.9%는 구입을 하지 않았거나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농진청 관계자는 “설 선물용과 제수용 농식품 중 소비가 많은 품목의 판매를 활성화하기 위해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반영한 상품구성이나 제조방식, 포장 개선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진상기자 y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