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서울∼세종 고속도 공사 첫 발파작업… 건설 본격화
김대정 기자  |  kimdj@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2월 13일  20:21:04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도로공사는 서울과 세종시를 잇는 ‘서울세종고속도로’ 건설공사를 위해 지난 12일 성남시 중원구 남한산성 터널 시점부에서 첫 발파작업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남한산성 터널은 총연장 8.3㎞로, 서울양양고속도로 인제터널(11㎞)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긴 터널이 된다.

터널 굴착공사는 남한산성 도립공원을 통과하는 노선 특성을 반영해 공사 진동을 최소화하고 지하수 오염 방지 등 친환경 공법을 적용할 계획이다.

터널 입구는 남한산성 ‘지화문’과 ‘수어장대’를 형상화해 디자인하고 터널 내부는 졸음 방지용 경관 조명, 첨단 환기시설 등 각종 안전시설을 갖추게 된다.

도로공사는 민자사업보다 공사 기간을 1년 6개월 단축한 2024년 6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며, 총사업비 8조1천억원으로 왕복 6차로, 총연장 130.2km 규모로 건설된다.

완공되면 주중에도 만성적 차량정체가 빚어지는 경부·중부고속도로의 혼잡 구간이 60% 정도 감소하고 통행 속도도 10km/h 가량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남=김대정기자 kimdj@<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