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설 귀성길 15일 오전·귀경길 16일 오후 피하세요서울→부산 7시간 20분 소요
서울→강릉 7시간 30분 걸릴 듯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2월 13일  21:10:53   전자신문  3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해 설 연휴 고속도로를 통한 귀성길은 연휴 첫날이자 설 하루 전인 15일 오전, 서울로 돌아오는 길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에 가장 많이 막힐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교통부는 설 연휴기간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등으로 교통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14~18일 닷새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국토부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전체적으로는 총 3천274만명, 하루 평균 65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가운데 80% 가량이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돼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하루 평균 424만대에 이를 것으로 분석된다.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시간은 통행료 면제 등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증가해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을 받는 ▲서울→강릉 구간은 5시간~7시간 30분으로 지난해보다 1시간 50분~4시간 20분 증가하고, ▲ 강릉→서울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1시간 10분~3시간 40분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설에도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15일 0시~17일 24시 사이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해당된다. 고속도로 이용 방법은 평상시와 같다.

오는 14~18일 고속도로 경부선(한남대교 남단~신탄진)과 영동선(신갈Jct~여주Jct, 강릉Jct→대관령IC)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운영된다.

이는 평시 주말(오전 7시~오후 9시) 버스전용차로제 운영 시간보다 4시간 연장된 것이다.

/임춘원기자 lc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