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쉐, 한국 루지 역대 최고성적 8위
프리쉐, 한국 루지 역대 최고성적 8위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2.13 22:53
  • 댓글 0
  • 전자신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여자 루지 싱글런4 경기에서 대한민국 루지 여자 대표 아일렌 프리쉐가 결승점을 통과한 뒤 태극기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독일에서 귀화한 여자 루지 아일렌 프리쉐(26·경기도체육회)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최종 8위에 올랐다.

프리쉐는 13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여자 싱글 1∼4차 주행 합계 3분6초400을 기록,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에서 8위를 차지했다.

8위는 여자 싱글은 물론이고 남자 싱글, 더블, 팀 릴레이까지 포함해 한국 루지가 올림픽에서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이다.

프리쉐는 전날 1∼2차 시기 합계 1분32초806을 기록해 7위에 올랐고 이날 3차 시기까지도 2분19초557로 7위를 유지해 메달 가능성을 보였다.

그러나 4차 시기에서 46초843으로 11위에 머물며 최종 순위가 8로 내려갔다.

시기별 기록은 1차 46초350(5위), 2차 46초456(9위), 3차 46초751(13위), 4차 46초843(11위)로 첫 주행 이후 기록이 점점 느려졌다는 점이 아쉬웠다.

세계 루지 최강국인 독일에서 전문 엘리트 교육을 받고 자란 촉망받는 유망주였지만 성인무대에서 경쟁에서 밀려 2015년 은퇴했던 프리쉐는 대한루지연맹이 평창올림픽에 대비해 끈질긴 설득을 벌인 끝에 한국행을 결심했고, 2016년 11월 특별귀화 안건이 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서 태극 마크를 달았다.

이날 경기에서는 독일의 ‘루지 여제’ 나탈리 가이젠베르거(30)가 3분5초232의 압도적인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가이젠베르거는 2010년 밴쿠버 대회 여자 싱글에서 동메달, 2014년 소치 대회 여자 싱글과 팀 계주에서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다야나 아이트베르거(3분5초599·독일)는 은메달, 알렉스 고흐(3분5초644·캐나다)는 동메달을 차지했다.

성은령(26·대한루지경기연맹)은 3분8초250으로 18위를 차지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