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10점 만점에 10점 줘"
"대표팀, 10점 만점에 10점 줘"
  • 연합뉴스
  • 승인 2018.02.21 19:01
  • 댓글 0
  • 전자신문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지선 감독, 마지막 경기후 소회
▲ 백지선 감독이 핀란드와 경기를 끝마친 선수들에 격려의 박수를 치며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고도 웃을 때가 있다. 백지선(51·영어명 짐 팩) 감독도 그랬다.

백 감독은 20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8강 진출 플레이오프에서 핀란드에 2-5로 패한 뒤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들어섰다.

백 감독은 “경기장을 찾은 모든 관중들에게 대단한 경험이었을 것으로 믿는다. 한국 팬들도 TV로 우리 선수들이 얼마나 열심히 뛰는지 지켜봤길 바란다”며 “환상적인 경기였다”고 말했다.

백 감독은 경기 종료 부저가 울리자 펑펑 눈물을 흘리며 선수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세계 21위인 한국이 8강 진출 티켓을 놓고 외나무다리 대결을 벌인 핀란드는 세계 4위의 강호다.

아이스하키의 역사와 저변에서 우리와는 천양지차다. 모두 핀란드가 낙승을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이 2피리어드 초반 0-3으로 뒤질 때만 해도 몇 점을 주고 지느냐의 문제 같았다.

하지만 한국은 거센 반격에 나섰다. 브락 라던스키에 이어 안진휘가 연속 골을 터트리자 1만석 규모의 강릉하키센터는 열광의 도가니에 빠져들었다.

백 감독은 “나이가 드니 눈물이 많아졌다”며 “선수들의 올림픽 여정이 여기에서 끝이 난다고 생각하니 자연스럽게 눈물이 나왔다”고 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은 진정한 프로였다”며 “그들이 한국 하키를 위해 이룬 것들은 환상적이다. 더할 나위 없이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4전 전패, 승점 없이 최하위(12위)로 마감했다.

하지만 백 감독은 “우리는 이번 올림픽을 통해 경험을 얻었다”며 “10점 만점에 10점을 주고 싶다. 우리 선수들은 이제 올림픽 출전 선수라는 타이틀을 갖게 됐다. 나 또한 그렇다. 정말로 특별한 경험”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