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석남4 주택재개발 사업 침체… 정비구역 해제 고시
市, 석남4 주택재개발 사업 침체… 정비구역 해제 고시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8.03.12 19:53
  • 댓글 0
  • 전자신문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원하는 사업방향으로 지원
인천시가 ‘석남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구역’을 해제 고시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인천시는 지난 2012년부터 도시정비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구조개선을 통해 212개소였던 정비(예정)구역을 108개소까지 축소해 왔다.

이번에 해제된 석남4구역은 서구 석남동 546번지 일대 7만2천269㎡를 전면 철거한 후 공동주택 등을 건설하는 방식으로 2009년 6월15일 정비구역 지정이 고시됐다.

그러나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한 사업성 악화로 장기간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날부터 5년이 되는 날까지 사업시행계획인가를 신청하지 못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결국 사업이 장기간 정체됨에 따라 50%가 넘는 토지등소유자가 정비구역 해제를 요청했으며, 시는 지난 2월28일 도시계획위원회를 거쳐 정비구역 해제를 고시했다.

정비구역이 해제될 경우 정비계획으로 변경된 용도지역, 정비기반시설 등은 정비구역 지정 이전의 상태로 환원되게 된다.

시는 앞으로 해제된 구역에 대해 주거환경개선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소규모재건축사업 등 주민이 원하는 사업방향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라 구조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며, 사업추진을 원하는 구역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규제 완화 및 새로운 개발방식을 도입하는 등 사업추진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