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분홍 꽃잎 사이로 살랑살랑 봄처녀 오시네
진분홍 꽃잎 사이로 살랑살랑 봄처녀 오시네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8.03.13 20:32
  • 댓글 0
  • 전자신문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화군이 다음달 14일부터 22일까지 고려산 일원과 고인돌광장에서 고려산 진달래 축제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 행사 모습. /강화군 제공

강화군 고려산 진달래 축제
다음달 14∼22일까지 열려

산 정상에 진달래 군락지 이뤄
5가지 등산코스에서 봄 만끽

화전 만들기 등 행사 다채
유쾌한 버스킹 공연도 준비


인천 강화군은 다음 달 14일부터 22일까지 9일간 고려산 일원과 고인돌광장에서 ‘제11회 고려산 진달래 축제’를 개최한다고 13알 밝혔다.

최근 전국적으로 인지도가 급상승한 고려산 진달래축제는 해발 436m의 고려산에 마치 분홍색 융단을 깔아놓은 듯한 장관을 선사한다.

진달래 군락지를 보려면 고려산 정상으로 올라가야 하는 데 총 5개의 맞춤형 코스가 있다.

산보하기 좋은 1코스 도보길(고인돌광장~백련사~정상)과 적당히 운동을 할 수 있는 2코스 등산길(국화2리 마을회관~청련사~정상), 긴 산행을 즐길 수 있는 5코스(미꾸지고개~낙조봉~정상) 등이 있다.

또 고인돌 광장에서는 진달래를 테마로 한 진달래 화전 만들기, 진달래 마켓, 진달래 엽서전, 진달래 향수 만들기 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준비돼 있다.

살랑거리는 봄바람, 따스한 햇살과 함께 감미롭고 유쾌한 버스킹 공연도 준비돼 있으며 진달래 ON-AIR 방송국도 지난 해에 이어 야심차게 준비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강화고인돌이 자리하고 있는 고인돌 광장 인근에는 강화 역사를 한눈에 엿볼 수 있는 강화역사박물관과 조류, 생물, 태양계 등 자연사를 공부할 수 있는 자연사박물관이 있어 가족단위 상춘객에게 안성맞춤이다.

이상복 군수는 “산을 온통 진분홍빛으로 물들이는 고려산 진달래축제는 수도권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대한민국 최북단 마지막 봄꽃 축제다”며 “축제장을 방문해 복잡한 도시생활에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고 가족, 연인과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