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도당 ‘성폭력 범죄신고·상담센터’ 설치
민주당 경기도당 ‘성폭력 범죄신고·상담센터’ 설치
  • 이연우 기자
  • 승인 2018.03.13 20:36
  • 댓글 0
  • 전자신문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가해자 조치까지 지원
지방선거 공직후보자 검증 연동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13일 전국 시·도당 중 최초로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성폭력 범죄 신고·상담센터’를 설치했다.

센터에는 성범죄 종합 대응을 위한 분야별 전문 변호사와 여성인권단체가 참여하고, 당직자로 구성된 전문인력이 배치된다. 센터장은 박선아 변호사(한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고 위원으로는 민변 여성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손난주 변호사를 비롯해 박승득 변호사(수원시 인권위원회 인권위원), 조미소 변호사(공익소송) 등이 활동한다.

또 수원여성의전화 정선영 대표, 성남여성의전화 황선희 대표 등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심리상담 등 피해자 보호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이를 통해 일상적인 대처뿐만 아니라 역고소에 대한 피해자 법률상담 및 사건지원, 허위사실 유포 등 2차 가해자에 대한 조치까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방선거 공직후보자 검증까지도 연동하고자 한다.

민주당 도당은 성범죄 관련 제보 및 인지 사건이 발생할 경우 즉각적인 실사를 통해 윤리심판원 제소와 수사기관 고발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신고센터로 접수된 자가 공천신청자로 확인된다면 심사를 보류한다.

단, 선거악용을 위한 허위제보자에 대해서는 제명처리는 물론 고소고발을 진행하겠다는 설명이다.

민주당 도당 박광온 위원장은 “정치적 유불리에 대한 고려를 배제하고, 신속하고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27y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