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풍냉방으로 ‘유럽더위’ 잡아라 삼성전자, 유럽 에어컨시장 공략
무풍냉방으로 ‘유럽더위’ 잡아라 삼성전자, 유럽 에어컨시장 공략
  • 이상훈 기자
  • 승인 2018.03.13 20:40
  • 댓글 0
  • 전자신문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MCE 2018’ 참가
가정용부터 상업용까지 선보여
유럽 규제 맞춰 친환경 냉매 사용
▲ 삼성전자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막한 국제 공조 전시회 'MCE 2018'에 참가해 유럽 에어컨 시장을 본격 공략할 다양한 혁신 제품을 소개한다고 전했다.오는 16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 삼성전자는 피부에 자극적인 찬 바람 없이 냉방하는 '무풍(無風)냉방' 기술을 탑재한 무풍에어컨의 풀 라인업(가정용·상업용)을 선보인다. 사진은 삼성전자 모델들이 무풍냉방 기술을 탑재한 ‘무풍에어컨’ 제품들을 선보이는 모습./연합뉴스

삼성전자가 13일부터 16일(현지시간)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MCE 2018(모스트라 콘베뇨 엑스포)’에서 유럽 에어컨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선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MCE 2018’은 격년으로 열리며 전세계 2천여개 업체·16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모이는 세계 최대 공조 전시회로, 삼성전자는 이 전시회에서 가정용에서 상업용 에어컨에 이르기까지 무풍냉방 기술을 탑재한 ‘무풍에어컨’ 풀 라인업을 선보인다.

무풍냉방은 빠르고 강력한 바람으로 실내 온도를 떨어뜨려 사용자가 원하는 쾌적 온도에 도달시킨 후 바람이 인체에 직접 닿지 않도록 마이크로 홀을 통해 은은한 냉기를 균일하게 분포함으로써 적정 온도를 지속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삼성전자는 가정용뿐만 아니라 1Way·4Way 카세트(천장형 실내기) 등의 상업용 무풍에어컨을 전시하고, 관람객들이 무풍냉방의 쾌적함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무풍 체험존’도 운영한다.

또 유럽의 환경 규제에 맞춰 친환경 냉매 R32를 적용한 가정용과 상업용 에어컨 라인업도 선보인다.

또한 가정·호텔·오피스 등 사용 환경별로 전시 부스를 구성해 제품 사용 환경과 용도별 맞춤 공조 솔루션을 소개하고 IoT 기술을 B2B에 확대 적용한 빌딩 통합 관리 솔루션 ‘b.IoT’와 스마트싱스(SmartThings) 기반의 ‘스마트 홈’을 별도 부스로 마련한다.

이외 찬 바람이 직접 닿는 것을 최소화하고 균일한 냉기로 에너지 효율을 높인 원형 시스템 에어컨 ‘360 카세트’, 소용량으로 가정이나 소형 사업장에서 냉난방 동시 운전이 가능한 ‘DVM S Eco HR’ 등 다양한 공조 제품을 전시한다.

삼성전자 박찬호 상무는 “삼성전자는 혁신 제품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에어컨 시장에서 전문 공조 업체로 확고한 입지를 다져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유럽에서 무풍냉방과 IoT 기술을 통해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l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