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 첫 패배… 관중은 박수로 뭉클한 화답
아이스하키 첫 패배… 관중은 박수로 뭉클한 화답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3.13 20:44
  • 댓글 0
  • 전자신문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호’ 미국 맞아 0-8로 완패
세계1위 캐나다와 준결승 대결
휠체어컬링, 핀란드 11-3 제압
신의현, 바이애슬론 12.5㎞ 5위
▲ 13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한국팀이 미국팀과 경기를 마친 뒤 관중들 환호에 감사의 표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승승장구하던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강호’ 미국에 덜미를 잡히며 순탄치 않은 4강행을 밟게 됐다.

서광석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력 차를 드러내며 미국에 0-8로 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 2승 1패를 기록, 3연승을 달린 미국에 이어 조 2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2014년 소치 대회 때 예선 2차전에서 0-3 패배를 안겼던 미국에 설욕하지 못했고, 역대 상대전적에서도 9전 전패를 기록했다.

세계랭킹 3위인 한국은 오는 15일 3연승으로 A조 1위를 차지한 세계 1위 캐나다와 준결승전을 벌인다.

캐나다는 1996년 시작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다인 4회 우승을 차지한 강호여서 한국으로서는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한국은 예선 1차전에서 일본을 4-1, 2차전에서 체코를 3-2로 꺾으며 기세를 올렸지만 패럴림픽 3연패를 노리는 세계 2위 미국의 벽은 높았다.

한국은 간판 공격수 정승환을 선발로 내세워 미국의 골문을 노렸지만 날카로운 창으로 무장한 미국도 강한 공세로 맞불을 놨다.

팽팽하던 승부의 추는 1피리어드 4분 51초에 선제골을 넣은 미국 쪽으로 급격하게 기울었다.

미국의 브로디 로이볼은 니코 랜더로스의 패스를 받아 왼쪽 위험지역에서 강한 샷으로 한국의 골문을 꿰뚫었다.

미국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데클란 파머가 3골, 조슈아 미시위츠가 2골을 넣으면서 1피리어드를 6-0을 앞섰다.

2쿼터 들어 주전 골리 유만균 대신 교체 투입한 이재웅의 선방과 수비수들의 철벽 수비로 미국의 예봉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한국은 3쿼터 들어 총공세를 펼쳤다.

3피리어드 경기 시작 2분쯤 이용민이 하프라인부터 단독 드리블해 상대 골리와 1대 1로 마주하는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이용민의 슛이 상대 골리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한국은 미국에 2골을 더 내줘 0-8로 경기를 마쳤다.

‘컬링 오벤저스’ 휠체어컬링팀은 이날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핀란드와 예선 6차전에서 11-3으로 승리하며 5승1패를 기록했다.

스킵 서순석(47), 리드 방민자(56), 세컨드 차재관(46), 서드 정승원(60)·이동하(45)로 이뤄진 한국은 전날까지 미국과 ‘패럴림픽 중립선수단’(NPA·러시아), 슬로바키아, 캐나다를 차례대로 격파한 뒤 독일한테 석패했던 한국은 핀란드를 제압하며 4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한편 장애인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신의현(37·창성건설)은 바이애슬론 남자 12.5㎞ 좌식 경기에서 50분01초9의 기록으로 17명의 선수 중 5위에 올랐고 이정민(34·창성건설)은 51분51초50으로 9위에 머물렀으며 가이드 김현우(23)와 바이애슬론 남자 12.5㎞ 시각 경기에 출전한 최보규(24·53분20초8)와 남자 12.5㎞ 입식 경기의 권상현(21·44분42초20)은 13위와 12위로 경기를 마쳤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