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 윤석민 연타석 홈런포
케이티 윤석민 연타석 홈런포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3.14 20:25
  • 댓글 0
  • 전자신문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과 시범경기 9-4로 승리
‘신인’ 강백호 첫 안타 신고
3시즌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던 케이티 위즈가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2연승을 거두며 올 시즌 탈꼴찌 가능성을 높였다.

케이티는 1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에서 2홈런 5타점으로 맹활약을 펼친 윤석민(사진)을 앞세워 9-4로 승리했다.

전날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삼성에 3-2, 승리를 거둔 케이티는 이날 홈런 3개 포함, 장단 17안타를 몰아치며 대승을 거뒀다.

김진욱 감독으로부터 4선발로 낙점받은 주권은 이날 5이닝 동안 8피안타 1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무난한 피칭을 선보였고 윤석민은 올해 시범경기 연타석 홈런 1호 기록을 세우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케이티는 1회 말 선두타자 심우준의 중견수 쪽 안타와 박경수의 2루 땅볼로 만든 1사 2루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의 중월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4번 타자 윤석민이 올 시즌 삼성이 야심차게 뽑은 새 외국인 투수 리살베르토 보니야의 초구 직구를 잡아당겨 좌월 투런 홈런을 기록하며 3-0으로 달아났다.

2회초 3루수 황재균의 실책과 이원석의 좌전안타, 조동찬의 3루 땅볼로 1사 1, 3루 위기를 맞은 케이티는 김상수의 2루 땅볼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1점을 내줬다.

그러나 케이티는 3회말 심우준의 2루타와 박경수의 내야 안타로 무사 1, 3루를 만든 뒤 로하스의 2루타로 1점을 추가했고 계속된 무사 2, 3루 기회에서 윤석민이 보니야와 7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좌월 3점 홈런을 쏘아올려 7-1로 점수차를 벌렸다.

케이티는 4회와 5회 1점 씩을 내줘 7-3으로 추격을 허용하는 듯 했지만 6회말 강백호, 이해창의 연속안타와 심우준의 우중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한 데 이어 7회에도 남태혁의 중월 솔로홈런을 9-3을 만들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2018년 신인 2차 지명회의에서 전체 1순위로 케이티에 입단한 고졸 대형 신인 강백호는 6회 말 바뀐 투수 김기태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쳐내고 7타석 만에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케이티는 8회초 2사 1, 3루에서 최영진에게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줬지만 승부에는 영향이 없었다.

SK 와이번스는 이날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김광현이 5이닝 동안 47개의 공으로 삼진 4개를 잡아내고 안타 2개를 내주며 비자책 1실점으로 호투한 데 힘입어 6-1로 승리를 거두고 2연승을 질주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