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Utd 문선민, 2라운드 MVP
인천Utd 문선민, 2라운드 MVP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3.14 20:25
  • 댓글 0
  • 전자신문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과 대결서 멀티골로 승리
부천 공민현, K리그2 ‘MVP’
인천 유나이티드의 문선민이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0일 전북 현대와 홈 경기에서 선제골과 결승골을 기록하며 인천의 3-2 승리에 앞장선 문선민을 2라운드 MVP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문선민은 이날 경기에서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인 전북을 상대로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한 데 이어 2-2로 팽팽하게 맞선 후반 9분 결승골을 뽑아내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전북은 이 경기 전까지 이번 시즌 K리그1 개막전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경기에서 연승을 달렸지만 문선민에게 2골을 얻어맞고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문선민은 쿠니모토(경남FC), 아길라르(인천), 임상협(수원 삼성)과 함께 2라운드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

2라운드 베스트 11 공격수 자리는 정조국(강원FC), 주민규(상주 상무)가 차지했고 수비진은 홍철(상주), 조성진(수원), 하창래(포항 스틸러스), 김태환(상주)으로 구성됐으며 골키퍼 자리는 강현무(포항)에게 돌아갔다.

한편 K리그2 2라운드에서는 부천FC의 공민현이 MVP에 뽑혔다.

공민현은 지난 1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 원정경기에서 2골 1도움으로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공민현은 또 팀 동료 포프와 함께 라운드 베스트 11 공격수 자리를 꿰찼고 고무열(아산 무궁화FC), 장혁진(안산 그리너스FC), 황인범(아산), 조찬호(서울 이랜드)는 미드필드 부문에, 김준엽(부천), 김재봉(성남FC), 박준희(안산), 구대영(아산)은 수비수 부문에 각각 이름을 올렸으며 골키퍼 자리는 이희성(안산)이 차지했다.

부천은 K리그2 2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고 안양과 부천의 경기는 베스트 매치가 됐다./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