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영덕동 주민들, 흥덕역 설치사업 고시 촉구
용인 영덕동 주민들, 흥덕역 설치사업 고시 촉구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8.03.20 18:33
  • 댓글 0
  • 전자신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주민 400여명은 20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의 흥덕역 설치사업을 조속히 확정해 고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흥덕역 유치추진위원회 김성배 위원장은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의 흥덕역은 정부가 지난 2014년에 흥덕지구를 경유하기로 했던 동탄1호선을 추진하지 않는 대신에 넣기로 한 것이므로 반드시 건설돼야 한다"고 말했다.

집회 후 주민 대표 일부는 국토교통부 담당 부서를 찾아가 신속한 사업고시를 재차 요구했다.

앞서 용인시는 1천580억원에 달하는 흥덕역 설치 사업비 전액을 부담하라는 정부 요구에 따라 시예산으로 사업을 집행하기로 하고 지난 14일 국토부에 사업동의 협약서를 보냈다.

시는 집행부가 요청한 사업비 부담 동의안을 시의회가 심의하지 않자 지방자치법에 따라 시장이 선결처분을 한 뒤 추후 의회에 동의를 구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에 역을 추가할 것을 요구한 용인, 수원, 화성, 안양시와 협약을 체결한 뒤 사업기본계획을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은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과 수원월드컵경기장∼광교∼영통∼동탄 등 13개 역을 연결하는 총길이 39.4㎞의 철도사업이다.

국토부가 2015년 착공해 2023년 완공할 예정이었으나, 용인 흥덕역, 수원 북수원역, 안양 호계역, 화성 능동역을 추가해 달라고 해당 지역 주민과 정치인들이 요구하면서 2015년 기본계획에 4개 역이 추가되면서 사업비가 당초보다 3천900억원이 늘었다.

지자체별는 용인 1천580억원, 수원 686억원, 안양 860억원, 화성 790억원이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