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 출마예정자 금전 살포 의혹… 도선관위 조사 중
도의원 출마예정자 금전 살포 의혹… 도선관위 조사 중
  • 이연우 기자
  • 승인 2018.04.02 20:55
  • 댓글 0
  • 전자신문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당원 소개·모집 요청 제보
경로당서 식사 제공 지지 부탁도
6·13지방선거에서 경기도의원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A씨가 선거인에게 금전 및 식사를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아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2일 도 선관위에 따르면 선관위는 경기도시공사 전 보상처장인 A씨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제보를 받고 지난달 중순쯤 조사에 들어갔다.

수원제1선거구(영화, 연무, 조원1·2, 파장, 송죽)를 지역구로 둔 A씨는 지난해 9월 20일쯤 지인으로부터 소개받은 B(연무동)씨에게 300만 원을 주고 더불어민주당 당원을 소개해줄 것을 부탁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 후 A씨는 2개월간 핵심 당원들을 만나며 B씨에게 추가로 200만 원을 전달, 당원 200명(1인당 1만 원)을 모집해달라는 부탁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같은 달 12일쯤에도 A씨는 파장동에서 열린 한 모임에 참석해 “1인 당 1만 원씩 드릴 테니 100명 회원만 모아달라”며 민주당 당원 가입을 부탁하다가 회원들의 제지를 받았다는 후문이 있다.

이 밖에도 제보 내용에 따르면 A씨는 올해 2월 지역구 내 2개 경로당에서 100여 명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식사를 제공하며 “도의원에 출마하니 지지를 부탁한다”고 발언하고, 이전에도 학부모회 등을 만나 “밥을 얻어 먹으면 무조건 찍게 돼 있다. 학부모 임원 몇 분과의 식사 자리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해 선거법을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혐의를 받고 있다.

도 선관위 관계자는 “3월 중순 이후 조사를 시작한 것은 사실이고, 아직 진행 중인 상황이라 자세히는 말할 수 없다”면서 “선거법 위반 신고에 대해 선관위는 사실 관계를 확인한 후 경중에 따라 행정조치 또는 고발, 수사 의뢰 등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27y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