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환경동화
교육감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환경동화
  • 박건 기자
  • 승인 2018.04.05 19:18
  • 댓글 0
  • 전자신문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교육감, 미담유치원 방문
원아들과 ‘북극 이야기’ 나눠
교직원에겐 처우개선 등 약속
▲ 이재정 교육감이 지난 2일 하남 미담유치원을 방문해 동화할아버지로 깜짝 변신, 유아들과 눈높이를 맞춰 환경이야기를 나눴다./경기도교육청 제공

이재정 교육감이 동화할아버지로 깜짝 변신했다.

이 교육감은 지난 2일 하남 미담유치원을 방문해 원아 및 교직원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 교육감은 동화 할아버지로 깜짝 등장해 원아들에게 동화 ‘북극곰에게 냉장고를 보내야겠어’를 생생하게 읽어 준 뒤 “북극곰이 왜 낙타에게 냉장고를 보내달라고 했을까?”라는 등의 질문을 던졌고, 유아들은 “북극이 더워져서요”, “얼음이 다 녹아서요”라는 등의 답변이 오가면서 자연스레 아이들과 눈높이에 맞춘 환경이야기를 나눴다.

이 교육감은 이어진 교직원과 함께한 간담회에서 “유아의 눈높이에 맞는 공간 구성과 시설 점검이 필요하다. 유아의 발달 단계에 맞는 놀이 시설, 화장실, 외부 창문 등 교육 환경에 세심한 관심을 가져 달라”며 “무상 유아교육을 비롯한 교사의 전문성 신장, 교원 처우 개선, 교육과 보육의 분리 등 유아 교육의 발전 방안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단설유치원의 새로운 시도에 대한 결과를 공유하면서 미래 유아교육을 꿈꿔 나갔으면 좋겠다”면서 “모든 유치원이 협력하여 유아교육의 새로운 변화를 함께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 교육감은 미담유치원 방문에 앞서 광주하남교육지원청에 들러 직원들과 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의 현장 지원 역량 강화, 근무여건 개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