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포커스인수원
포커스인수원
“증평 모녀 재발 방지… 복지사각 없애야”수원시장, 간부회의서 주문
“시스템 현실과 어긋… 보완”
박건 기자  |  705viru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4월 11일  20:29:52   전자신문  10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염태영 수원시장은 “증평 모녀 사망 사건과 같은 비극이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11일 영통구보건소에서 열린 4월 찾아가는 현장간부회의에서 ‘증평 모녀 사망 사건’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 “복지대상자 실태를 철저하게 조사해 생활고를 겪으면서도 제도적 한계로 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증평 모녀 사망 사건’은 충북 증평군에 살던 모녀가 숨진 지 2개월여 만에 발견된 사건으로, 경찰은 모녀가 극심한 생활고로 힘겨워하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염 시장은 “4년 전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정부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 등 관련 법제를 대폭 정비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복지 대상 발굴시스템이 가동되는 상황에서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거듭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이어 “단전·단수·가스공급 중단·건강보험료 체납 여부 등 27개 공공기관 정보를 활용해 고위험군을 발굴하고, 이들을 집중 관리하는 시스템을 갖췄다”면서 “현재 관리시스템의 점검항목이 현실에 맞지 않는다면 더 촘촘하게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조부모 가정, 한부모 가정 등 현재 복지 제도 기준에는 벗어나지만 생활고가 예상되는 계층, 자신이 복지 대상자가 되는지 몰라 혜택을 받지 못하는 취약 계층도 상당수 있을 수 있다”면서 구체적인 실태조사를 지시했다.

현재 수원시는 주 소득자의 사망·행방불명·부상·질병 등 갑작스럽게 위기 사유가 발생해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를 지원하는 ‘긴급지원 무한돌봄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 오는 25일까지 네 자녀 이상 가구를 전수조사해 실태를 파악하고, 다자녀 가정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박건기자 90virus@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