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주차구역 불법주차’ 신고 김포시 전체 민원의 25% 육박
‘장애인주차구역 불법주차’ 신고 김포시 전체 민원의 25% 육박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8.04.16 21:01
  • 댓글 0
  • 전자신문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빅데이터 분석결과
“여기서 이러시면 안돼요. 여기는 양보해주세요.”

김포시 관내 장애인전용 주차구역에서 수시로 벌어지는 이 같은 승강이가 시에 접수되는 전체 민원의 ¼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5년간 전체 민원 8만9천680건 중 장애인전용 주차구역 불법주차 관련 민원이 무려 2만1천604건(24.1%)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3년 1천여 건이었던 장애인전용 주차구역 불법주차 신고 건수는 해마다 증가해 2016년과 2017년에는 무려 6천여 건이 넘게 발생했다.

지역별 민원발생량을 살펴보면 장기동 아파트 단지가 전체 신고 건수의 24.4%를 차지했으며 통진읍도 마송 아파트단지와 읍사무소 주변에서의 신고로 인해 14.5%의 비중을 나타냈다.

이어 구래동(12.5%), 운양동(10.5%), 풍무동(10.2%) 순으로 집계됐으며 아파트 단지뿐 아니라 대형마트내 주차장에서의 불법 주차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불법주차 관련 민원은 다른 민원과 달리 스마트폰 생활불편신고앱을 통해 94.8%가 접수돼 현장에서 발견 즉시 촬영 후 신고하가 이뤄지는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한편 이번 민원데이터는 범정부 빅데이터 플랫폼 ‘혜안’에서 제공하는 위치기반분석 시스템을 활용해 소요예산없이 시 담당직원이 직접 관련 민원을 선별, 민원신고 위치의 주소데이터를 추출한 뒤 관내 지도 내에 표시하는 방식으로 분석이 이뤄졌다. 분석 결과는 관련 부서가 단속방법 개선 및 민원발생 예방활동을 할 수 있는 자료로 제공된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