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왕 한전 자재센터 2020년 이전 확정”
신창현 “의왕 한전 자재센터 2020년 이전 확정”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8.04.16 21:05
  • 댓글 0
  • 전자신문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사진)은 의왕시 내손동 665에 위치한 한전 자재센터가 2020년에 이전된다고 16일 밝혔다.

한전자재센터는 부지면적이 8만423㎡(2만4천328평, 85년 취득)으로 자재검사처(사옥, 시험소), 자재센터, 체육관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의 민원과 신 의원의 거듭된 요청에 따라 체육관을 오산변전소로, 자재센터는 화성정남산업단지로 이전하기로 결정됐다.

이에 앞으로 의왕시와 협의를 거쳐 1종 주거지역 및 연구시설로 지정돼 있는 현 부지를 2~3종 주거지역으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여 800~1,000세대의 아파트 단지와 지식산업센터로 개발될 예정이다.

신창현 의원은 “한전자재센터 이전에 따른 2만4천여평의 여유 부지를 의왕시 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의왕시와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임춘원기자 l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