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에… “편히 쉬기를” 눈물의 영결식
4년만에… “편히 쉬기를” 눈물의 영결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4.16 21:34
  • 댓글 0
  • 전자신문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4주기 정부 합동 추도식
▲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상곤, 김동연 부총리 등이 16일 오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김수연기자 foto.92@

이낙연 총리·시민 등 7천여명
안산 합동분향소 앞 무대서 엄수
인천서도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

文대통령 “완전한 진실규명 다짐
416생명안전공원 세계적 명소로”
세월호가족협 “끝 아니라 시작”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행사인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16일 오후 3시 안산시 화랑유원지 내 합동분향소 앞 무대에서 엄수됐다.

▶▶ 관련기사 2·4·6·18면

또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세월호일반인희생자 추모관 앞에서도 같은 시각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이 열렸다.

세월호 참사 4년, 1천462일 만에 열린 영결·추도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정부 측 인사들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제종길 안산시장, 전국 곳곳에서 온 시민 등 7천여 명(경찰추산)이 참석했다.

영결·추도식은 개식 선언에 맞춰 참석자 전원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을 위한 묵념으로 시작됐다.

추모 노래인 ‘잊지 않을게’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같은 시각 안산 전역에 추모 사이렌이 울려 퍼졌다.

참석자들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교사 258명의 영정과 위패가 자리한 본 무대를 마주한 채 눈을 감고 참사의 그 날을 기억했다.

이어 김영철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의 세월호 참사 발생 시점부터 현재까지 4년간의 경위 보고에 일부 참석자는 손등으로 눈물을 훔치거나, 깊은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메시지를 통해 “유가족과 국민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라며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고,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아직 하지 못한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416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진다”라며 “안산시민과 국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어 보겠다”라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조사 낭독을 통해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의 치부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고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전명선 4·16 세월호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추도사에서 “온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세월호 침몰과 구조 단계에 대한 원인과 책임은 다시 규명돼야 한다. 오늘 합동 영결·추도식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아들딸들아, 지켜주지 못해 정말 미안하구나. 진상 규명과 안전사회 건설에 대한 염원은 못난 부모들에게 맡기고 이제는 고통없는 그곳에서 편히 쉬기를 바란다”라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불교, 천주교, 원불교, 기독교 등 종교단체는 종교의식을 치르며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다.

안산시립합창단, 평화의 나무 합창단, 이소선 합창단 등은 ‘잊지 않을게’를 불러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했고, 이어 진행된 추도와 다짐의 시간은 제종길 안산시장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다짐글’ 낭독을 시작으로 추모 영상 상영, 추도 시와 노래, 편지글 낭독으로 이어졌다.

이날 영결·추도식에 앞서 오전 9시 합동분향소 내에서 진혼식과 영정 이운식이 열렸다.

/안산=김준호·박건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