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백두산 가보고싶다” 金 “분단선 안높아 자주 밟으면 없어져”
文 “백두산 가보고싶다” 金 “분단선 안높아 자주 밟으면 없어져”
  • 경기신문
  • 승인 2018.04.27 16:16
  • 댓글 0
  • 전자신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북측을 통해 백두산을 꼭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이 환담장에서 비공개로 이런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환담장 앞편 장백폭포와 성산일출봉 그림에 대해 설명했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나보다 백두산에 대해 더 잘 아는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안 가봤다”며 “중국을 통해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 우리 때문에 NSC에 참석하느라 새벽잠을 많이 설쳤다는데, 새벽에 일어나는 것이 습관이 되셨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남측) 특사단이 갔을 때 선제적으로 말씀해주셔서, 앞으로는 발 뻗고 자겠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새벽잠을 설치지 않게내가 확인을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불과 200미터를 오면서 ‘왜 이리 멀어 보였을까, 또 왜 이리 어려웠을까’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평양에서 대통령을 만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여기서 만난게 더 잘됐다. 대결의 상징인 장소에서 많은 사람이 기대를 갖고 보고 있다”며 “오면서 보니 실향민과 탈북자, 연평도 주민 등 언제 북한 군의 포격이 날아오지 않을까 불안해 하던 분들도 우리 오늘 만남에 기대하고 있는 걸 봤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기회를 소중히 해서 남북 사이에 상처가 치유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분단선이 높지 않은데, 많은 사람이 밟고 지나다 보면 없어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어깨가 무겁다”며 “판문점을 시작으로, 평양과 서울, 제주도, 백두산으로 만남이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남북정상회담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