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에서 한라까지 평화꽃이 피었습니다
백두에서 한라까지 평화꽃이 피었습니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4.29 19:33
  • 댓글 0
  • 전자신문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남·북정상회담 화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마술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건배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 1면에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사진 등과 양 정상의 첫만남 관련 기사를 대대적으로 게재했다.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환송공연 ‘봄이 온다’가 펼쳐지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에서 남북공동 기념식수를 위해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