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초제도 무용지물 외래잡초·악성잡초 극성… 농민들 ‘한걱정’
제초제도 무용지물 외래잡초·악성잡초 극성… 농민들 ‘한걱정’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8.05.16 20:41
  • 댓글 0
  • 전자신문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도농기원 등과 합동 조사
▲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김욱한 농촌진흥청 농산물안전성부장이 경기도 농업기술원·충남대 등과 함께 2013∼2015년 국내 논·밭·과수원 등을 들여다본 결과 619종의 잡초를 확인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논·밭 등서 잡초 619종 확인

166종 외래종… 10년새 66종↑
방제 정보 거의없어 ‘속수무책’

제초제 듣지않는 잡초도 14종
발생면적 5년전보다 3배 증가

농진청, 방제정보 책자 보급


농사훼방꾼 ‘외래잡초’와 제초제도 듣지 않는 ‘악성잡초’가 모두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진흥청은 경기도농업기술원·충남대 등과 함께 2013∼2015년 국내 논·밭·과수원 등을 들여다본 결과 619종의 잡초를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중 외래 잡초는 166종으로 27%를 차지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3~2005년 조사 때보다 66종 늘어났다.

농진청은 재배 작물과 재배법이 다양화된 데다가 제초 인력이 부족하고 기후 변화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국내에는 외래 잡초의 식물학적 특성이나 방제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으며, 외국 정보도 국내 상황에 적용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외래 잡초 166종 중 국내 분포, 경제적 피해, 확산 능력, 외국 사례 등을 기준으로 50종을 ‘방제 대상 외래 잡초’로 분류, 방제법을 연구 중이다.

‘갯드렁새’는 논에 물이 1㎝ 차면 90% 이상 생장을 막을 수 있어 벼 생육 초기에 물 관리로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둥근잎유홍초’는 콩 파종 후 흙을 덮은 뒤 3일 뒤 ‘리뉴론’, ‘클로마존’을 뿌리면 100% 방제할 수 있다.

농진청은 제초제가 듣지 않는 저항성 잡초 역시 심각한 수준이라며 제초제 저항성 잡초 14종이 지난해 생겨난 면적은 5년 전보다 3배에 달하는 48만8천㏊이었다.

제초제 저항성 잡초 중에선 ‘물달개비’, ‘논피’, ‘올챙이고랭이’, ‘미국외풀’이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논 한 곳에서는 이같은 저항성 잡초가 2∼3종이 동시에 자라는 경우도 있었다.

농진청은 외래 잡초와 제초제 저항성 잡초 방제 정보를 담은 책자를 만들어 전국 농업기술센터와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