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청소용역 직영화하면 年80억 절감”
“고양시 청소용역 직영화하면 年80억 절감”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8.05.16 20:49
  • 댓글 0
  • 전자신문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들, 市 직영 전환 요구
고용안정 등 1석3조 효과 주장
“작년 무기계약직화 발표 ‘말뿐’
단 1명도 고용 안해 치적 홍보용”
市 “직접고용 현실적으로 무리”
▲ 민주연합노동조합 고양시지부 청소용역 근로자들이 16일 고양시청 앞에서 청소용역을 시 직영으로 전환을 촉구하고 있다. /고중오기자 gjo@

고양시 가로청소용역 노동자들이 16일 “민간용역을 중단하고 시 직영으로 전환 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연합노동조합 고양시지부는 이날 오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양시 청소용역을 직영화하면 연간 80억원을 절감하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도로변청소 용역계약서 등을 분석한 결과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용역을 직영화하면 용역업체에 지급하는 일반관리비와 이윤 기타경비 등 약 20%에 해당하는 55억원이 절감되고, 도로변 청소 분야 계약서에 첨부된 산출내역서 등을 분석한 결과 직영으로 전환하면 일반관리비, 이윤, 기타경비, 부가가치세 항목 등에서 연간 약 25억200만원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선정된 용역업체는 2년마다 용역업체가 변경되면 환경미화원은 매번 혹시나 하는 불안에 시달리는 등 10여년째 같은 자리에서 청소하면서도 월급통장에 찍히는 회사 이름만 바뀌는 실정으로 2년마다 신입사원”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이런 만큼 이제는 시의 청소용역을 직영화 할 때”라며 “직영화 하면 예산이 절감될 뿐만 아니라 종사하는 환경미화원들의 고용 안정과 사기진작으로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1석 3조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한 “지난해 8월 말 고양시는 그해 12월말까지 기간제 노동자 및 용역업체 노동자 1천200명을 직접 고용해 무기계약직화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으나 현재까지 고양시가 용역 준 업체 노동자는 단 1명도 직접 고용하지 않았고 비정직 노동자의 정규직 희망은 치적 홍보용에 불과했다”고 반발했다.

이어 “고양시는 직접고용 약속을 이행하고, 예산 80억 원을 절감할 수 있는 직영화를 조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가로, 노면, 생활폐기물 등 400여 명에 이르는 청소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하려면 공무원사업소를 별도로 만들어야 하는 등 현실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한 두가지가 아니다”라면서도 “용역 청소노동자들의 고용 안정과 권익을 증진시키기 위한 방안을 다각적으로 구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