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기
경기
부천 자유시장 상인회 비위 고발장 검찰 접수“보조금 카드깡으로 불법 전용”
前 회장 배임수재 혐의 고발
부천소사경찰서 수사 착수
김용권 기자  |  ykk@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5월 16일  21:12:11   전자신문  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부천지역 전통시장인 자유시장 상인연합회의 각종 비위를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이 검찰에 접수돼 부천소사경찰서가 수사에 나섰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부천자유시장 상인회 사무장을 역임한 A씨는 지난 4월 전 상인회 회장 B씨를 배임수재 및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 위반죄로 처벌해 달라고 인천지검 부천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A씨는 고발장에서 “B씨가 지난해 9월 자유시장 깔끔 음식 만들기 사업과 관련 자유시장 내 50여개 점포의 리모델링 및 인테리어(1억원 상당) 공사를 앞세워 수백만원 상당의 전자제품(TV)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B씨는 지난해 10월 경기우수시장박람회를 앞두고 정부사업비인 보조금을 카드깡을 통해 타 용도로 전용했다”고 했다.

이어 “B씨는 전국우수시장박람회(강원, 정선) 참가 당시인 지난 2017년 11월에도 화장품 업소에서 위와 같은 방법으로 보조금을 부정사용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특히 “당시 자유시장 상인회 의혹에 대한 이사회를 소집해 회장 해임 안을 통과시키는 과정에서 사건을 축소 은폐하기 위해 실무자인 저를 부당하게 해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B씨는 TV대금은 돌려줬고 보조금을 카드깡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전용한 사실이 없다며 정면 반박했다.

B씨는 “집에 TV가 고장나 새로 구입하려는 과정에서 카드 한도가 모자랐는데 당시 사무장이었던 A씨가 자신이 해결해 준다고 해 할부 등 한도가 해결된 것으로 알았다”며 “나중에 잘못된 것을 알고 최근 TV대금을 돌려줬다”고 밝혔다.

B씨는 보조금 카드깡에 대해서도 “문제가 된 금액에 대해서는 전액 환불조치 한 사항”이라며 “카드깡을 한 금액으로 지방행사에 참석한 상인들에게 일당 등으로 지급했고 개인적으로는 사용한 것 없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부천시는 “자유시장 상인회 비리와 관련해 접수된 진정 민원을 조사한 결과 보조금 일부를 카드깡을 통해 타 용도로 전용해 사용한 것을 적발해 반납 조치를 취했고 상인회 사무실에서의 도박 의혹도 적발해 추후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부천=김용권기자 ykk@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용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