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탈북자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 유원선 기자
  • 승인 2018.05.16 21:10
  • 댓글 0
  • 전자신문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판문점선언 이행 촉구
국민주권연대 등의 회원 10여 명은 16일 오후 파주시 통일전망대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회견에서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은) 불과 몇 달 전만 하더라도 예상할 수 없었던 판문점 선언이었다. 판문점 선언은 촛불 국민의 힘과 북한의 적극적 화해 협력 의지로 완성됐다”며 “우리 민족이 만나 대화를 통해 평화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였다. 새로운 시대를 여는 출발점에서 온 민족이 판문점 선언을 적극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판문점 선언 2조 2항에는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 중단과 그 수단 철폐를 명시하고 있다”면서 “탈북자 단체는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합의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살포 행위에 대해 강력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파주=유원선기자 y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