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2018년 6·13 지방선거 > 6·13 현장속으로- 인천
2018년 6·13 지방선거6·13 현장속으로- 인천
인천교추본, 고승의·최순자 시교육감 후보 단일화 추진‘여론·회원투표 각 50%’ 제안
양 후보 “결과 따를수없어” 반대
박창우 기자  |  p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5월 17일  21:02:54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6·13 지방선거에서 치러지는 이번 인천교육감 선거에 2명의 보수교육감 후보가 출마를 선언하면서 전국 단위 보수교육감 단일화 추진단체가 보수 후보의 단일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양 선거캠프의 갈등의 골이 깊어 성사 가능성이 어렵다는 관측이다.

17일 전국 단위 보수교육감 단일화 추진 단체인 ‘좋은교육감 추대 국민운동본부’(이하 중앙교추본)에 따르면 교추본은 고승의(66) 후보와 최순자(65) 후보에게 여론조사 50%와 인천 교추본·단체 회원 투표 50%를 합산해 인천 보수교육감 단일 후보를 가리자고 제안했다.

앞서 고 후보는 인천 교추본의 보수교육감 단일 후보로, 최 후보는 다른 단일화 추진 단체인 보수교육감 통합위원회 단일 후보로 각각 선출된 바 있다.

두 후보는 이후 물밑에서 단일화 논의를 이어왔지만 경선 방식을 논의하면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끝내 무산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고 후보가 전일 중앙교추본 방침에 크게 반발하며 최 후보와의 단일화는 없다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

고 후보 측은 이날 오후 인천시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교추본의 인천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추진은 인정할 수 없으며 참여하지도 않겠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했다.

최 후보 측도 “단일화 가능성은 늘 열어두고 있다”면서도 “후보들의 동의가 없는 중앙교추본 투표 결과에는 따를 수 없다”고 반대하고 있다.

중앙교추본은 두 후보 입장과는 별개로 일정에 따라 투표를 마친 뒤 단일후보를 발표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앙교추본 관계자는 “보수후보 단일화가 이뤄져야 선거에서 승산이 있다고 보고 이번 단일화를 시도하게 된 것”이라며 “어떤 후보가 단일 후보로 결정되든 결과에 승복하라는 내용의 서명 운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창우기자 pcw@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