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천
인천
인천항 전자상거래 물류기지 조성 활기中 성위안그룹, 유럽 분유 수입
하반기부터 인천서 재포장
중국 소비자에게 발송 예정
IPA, 환적모델 점검 간담회
신재호 기자  |  sjh45507@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5월 17일  21:25:59   전자신문  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중국 성위안그룹의 리커 부회장이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에게 전자상거래 시스템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중국 소비자가 인터넷으로 해외 물건을 직접구매(직구)하는 경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인천항의 전자상거래 물류기지 조성이 활기를 띠고 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17일 한진, 중국 성위안(聖元)그룹과 전자상거래 환적 모델을 최종 점검하는 경영진 간담회를 열었다.

성위안그룹은 중국에서 수요가 많은 프랑스산 분유를 인천 내항의 한진 다목적 창고로 수입한 뒤 올해 하반기부터 중국 소비자의 개별 주문을 받아 판매할 예정이다.

인터넷 주문이 접수되면 인천항에서 재포장 작업을 거친 분유를 인천과 중국 칭다오·웨이하이를 주 3차례 정기운항하는 카페리로 보내는 방식이다.

이 경우 중국 소비자 입장에선 유럽 현지 발송 기준으로 35일가량이 걸리는 구매물품 배송기간이 4∼5일로 단축되고 중국에서 B2C(기업-소비자간 거래)로 인정돼 세금 할인 적용도 받는다.

공사 관계자는 “프랑스, 스위스, 스페인 등 유럽산 분유의 경우 인천항을 통한 대중국 수출이 당장 내년에 6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천에 수입된 화물을 재수출하면 수입과 수출 과정에서 두 차례 부가가치를 올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의 지난해 해외 직구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114% 급증해 전 세계 직구 시장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신재호기자 sjh45507@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