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실험실서 유해화학물질 누출사고
인하대 실험실서 유해화학물질 누출사고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8.05.24 21:21
  • 댓글 0
  • 전자신문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등 300여명 긴급 대피
24일 낮 12시 35분쯤 인천시 남구 용현동 인하대학교 5호관 내 실험실에서 황화수소와 아르곤 혼합가스가 누출돼 건물 안에 있던 학생과 교직원 30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유해화학물질인 황화수소는 흡입하면 구토·어지러움·호흡곤란·메스꺼움 등의 증세를 보인다.

이날 사고는 5호관 3층에 있는 신소재공학과 실험실에서 발생했으며 학생 3명이 47ℓ짜리 저장용기에 보관된 가스 일부가 누출된 것을 발견해 담당 교수에게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누출 사고가 발생하자 5호관 전체 인원을 대상으로 대피 경보를 발령하고 건물 출입을 전면 통제, 가스가 누출된 3층 실험실을 환기하고 가스처리 전문업체에 의뢰해 현장 조치를 하고 있다.

인하대 관계자는 “가스 누출이 점심시간에 발생해 건물 내부 인원이 적었고 신속하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환기 등 수습 조치를 마친 이후에는 건물 출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