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호국보훈의 달 6월
[특별기고]호국보훈의 달 6월
  • 경기신문
  • 승인 2018.06.12 20:06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장훈경기북부보훈지청장
김장훈경기북부보훈지청장

호국보훈의 달 6월이 왔다. 보훈공무원으로서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호국보훈의 달은 나에게 새삼스러운 의무감과 사명감을 갖게 한다. 왜 정부는 무려 한 달이라는 기간을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하여 국민들에게 국가유공자의 공헌과 보훈의 의미를 되새겨보도록 하였을까?

‘호국보훈의 달’은 현충일, 6·25전쟁, 연평해전이 일어난 6월을 추념하기 위해 국가에서 지정한 범정부적 기간이다. 이와 관련하여 국가보훈기본법 제25조 제2항에서는 ‘국가는 희생·공헌자의 공훈과 나라사랑정신을 선양하고 보훈문화를 창달하기 위하여 매년 6월을 ‘보훈의 달’로 지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렇게 법령을 통해 6월을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한 것은 보훈이 국가의 존속과 번영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회적 합의가 있기 때문이다.

하루하루 바쁜 일상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 호국보훈의 달은 단지 국가에서 명명한 아무런 의미 없는 기간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국가라는 공동체는 멀리서는 순국선열과 참전국가유공자, 가깝게는 연평해전과 천안함 용사 등의 희생과 공헌으로 이루어졌고, 우리가 현재 누리고 있는 평화로운 일상의 기쁨이 그들의 땀과 눈물에 의해 이루어진 것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이 기간을 무의미한 일상속의 한 순간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가끔 지역 내 중요한 회의석상에서 ‘보훈’의 중요성과 지원을 강조하고 협조를 요청하면 회의 참석자분의 대부분은 협조요청사항에 대해 대체로 수긍하고 동의한다. 하지만 실무에 들어가서 직접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려고 하면 난색을 표하는 경우가 많다. 왜냐하면 보훈사업은 단기적이며 직접적인 ‘수익’이 창출되지 않을뿐더러 사회적 관심에서도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오랜 세월 보훈공무원으로 살아왔지만, 아직까지 우리 사회의 ‘보훈’에 대한 사회적 저변과 인식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과 ‘보훈’이 가야할 길이 아직도 멀고 험난하다는 것을 지금 이 순간까지도 느끼고 있다.

‘보훈’에 대한 사회적 저변과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가유공자에 대한 복지향상도 중요하지만, 시민에게 보훈의 진정한 의미를 알릴 수 있는 보훈선양행사를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다. 보훈선양행사는 보훈대상자만의 잔치가 아닌 국가유공자와 시민과 학생이 함께하여 국민 모두가 공동체의 소중함과 보훈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일선의 지방보훈관서는 시민과 학생에게 호국보훈의 달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알차고 풍성한 보훈선양행사가 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우리 지청에서는 경기북부지역의 최대보훈문화 축제로 첫발을 내딛는 ‘따뜻한 보훈문화 페스티벌’과 보훈콘서트인 ‘나라사랑 버스킹 콘서트’를 실시하여 국가유공자, 시민, 학생 등 국민 모두가 함께 하는 보훈축제의 장을 만들고, 이러한 축제의 장을 통해 시민과 학생이 보훈에 대해 좀 더 친숙히 다가 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버스 내에 ‘호국보훈의 달 알림 메시지’를 방송하도록 하여 시민에게 호국보훈의 달을 자연스럽게 알리고, 자체 ‘호국보훈의 달 홍보영상’을 제작하여 우리 지청 페이스북뿐만 아니라 관할 지역의 관공서 및 주요 교통시설에 중점적으로 홍보영상을 배포할 예정이다. 또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현충시설 홍보영상을 시민들에게 뽐내는 ‘즐겨요, 느껴요, 현충시설 깨알영상 콘테스트’를 진행하여 관내 현충시설 활성화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우리가 일상 속에서 공기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듯이 ‘보훈’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보훈’이 없었다면 지금 내가 살고 있는 국가도 없었을 것이고, ‘현재의 내가’ 아닌 ‘자유의지조차 누릴 수 없는 다른 누군가의 나로’ 살아가고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이 우리의 일상과 삶을 결정하는 ‘보훈’을 시민이 함께하고 느끼게 하는 것이 보훈관서의 역할이자 호국보훈의 달의 존재 이유일 것이다. 이러한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경기북부보훈지청이 준비한 ‘보훈축제의 장’에 많은 국가유공자와 시민, 학생이 함께 참여하여 ‘보훈’을 느끼고 즐기고 음미해 봤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