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피싱, 이렇게 하면 피해갈 수 있다
보이스 피싱, 이렇게 하면 피해갈 수 있다
  • 경기신문
  • 승인 2018.06.13 22:08
  • 댓글 0
  •   2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명진인천중부경찰서경사
신명진인천중부경찰서경사

경찰의 지속적인 특별 단속 및 집중 홍보를 통해 보이스 피싱 검거율이 대폭 상승하였으나 날로 진화하는 수법으로 또 다른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과거 노인층에 집중되어 있던 보이스 피싱 피해가 최근 전 연령대로 확대되며 그 피해액도 증가하고 있다.

인천에서만 작년 한 해 1천529건이 발생하였고 그 피해액만 127.7억원에 이른다. 연령대별 피해 유형을 보면 사회 초년생인 20대에서는 공공기관을 사칭한 피해가, 경제활동이 활발한 30~50대에서는 저금리 대출을 빙자한 피해가 가장 많았다.

피해 유형에 따른 대처방법에는 경찰, 금융감독원을 사칭하며 계좌가 범죄에 이용되었으니 돈을 이체하라고 하면 무조건 사기이다. 이럴 경우 상대방에게 양해를 구하고 소속과 성명을 물은 뒤 전화를 끊고 해당기관의 대표전화번호로 전화하여 진위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만약 상대방이 전화를 끊지 못하게 하거나 재촉하면일단 보이스 피싱으로 의심해야 한다. 이 때 상대방이 알려준 전화번호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위장 가능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114 전화번호 안내 서비스나 포털사이트 검색을 통해 직접 확인한 전화번호로 통화하여야 한다.

또한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며 신용등급 상향 또는 수수료 명목의 선입금 요구한다면 이 또한 모두 사기이거나 불법 대부업체이다.

등록 대부업체에서는 선 입금을 요구하지 않으며, 신용등급은 그 어느 누구도 임의로 상향시킬 수 없다. 그러므로 저금리 대출 문자에 현혹되지 말고 등록 대부업체를 이용하거나 직접 방문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그 외에도 ‘후후’, ‘후스콜’ 등과 같은 스팸 차단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발신번호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사전에 보이스 피싱여부를 판단하는데 도움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