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표한 투표용지 촬영… “다른 후보에 잘못 찍었다” 찢기도
기표한 투표용지 촬영… “다른 후보에 잘못 찍었다” 찢기도
  • 경기신문
  • 승인 2018.06.13 22:11
  • 댓글 0
  •   2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훼손사례 잇달아 곳곳서 실랑이
“후보 모른다”… 2차투표 거부

지방선거일인 13일 경기도 내 곳곳에서 투표인들이 투표용지를 촬영하거나 훼손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투표 참관인들과 승강이를 벌였다.

이날 오전 8시 30분쯤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기표한 투표용지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했다가 투표 사무원에게 적발됐다.

이 유권자는 해당 투표용지를 ‘투표용지 공개’로 처리하자 부당하다며 투표함을 주먹으로 치는 등 소란을 피우다가 출동한 경찰에 연행됐다.

앞서 오전 8시쯤 오산시 한 투표소에서 투표인이 기표소에 들어가기 전 투표소를 사진 촬영, 참관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삭제했다.

비슷한 시각 용인시 한 투표소에서도 한 유권자가 기표소 내에서 기표 전 투표용지를 촬영했다가 참관인들의 요구에 따라 스스로 삭제했고, 인근 다른 투표소에서도 한 유권자가 아이 숙제와 관련해 교부석에 있는 투표용지를 촬영했다가 자진해서 지웠다.

또 오전 6시 30분쯤 구리시 갈매동의 투표장에서 비례대표 시의원 투표용지가 1장 더 교부되는 사고가 났다.

투표용지 일련번호를 확인하다 실수를 발견한 선관위는 규정에 따라 투표록에 특이사항으로 해당 사실을 기록하고, 투표소 참관인에게 알렸다.

투표용지 훼손도 곳곳에서 이어졌다.

평택시 한 투표소에서는 오전 8시 25분쯤 유권자가 교육감 투표용지 1장을 투표함에 넣지 않고 나가려는 것을 투표 사무원이 발견, 투표함에 넣을 것을 요구하자 “내 마음이야”라고 외치며 용지를 찢고 그대로 투표소를 나갔다.

의왕시 한 투표소에서도 선거인이 투표함 앞에서 시의원 투표용지 1장을 훼손했다.

용인시 투표소에서도 투표인이 착오로 다른 시장후보란에 기표했다며 투표용지를 훼손, 투표 참관인들이 찢어진 용지를 접착테이프로 붙인 뒤 투표함에 넣기도 했다.

수원시 투표소에서는 한 유권자가 1차 투표만 하고 2차 투표는 거부한 채 투표소를 나가기도 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투표소 곳곳에서 ‘내가 모르는 사람들인데 어떻게 투표하느냐’라며 지방의원 등 일부 선거 투표를 거부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일도 적지 않게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6·13지방선거 특별취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