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일꾼 뽑자” 서해5도 주민들 이른아침부터 투표 행렬
“참 일꾼 뽑자” 서해5도 주민들 이른아침부터 투표 행렬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8.06.13 22:12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적도 등 25곳에 투표소 설치
오전 11시 郡 투표율 20.1%
인천서 강화군 다음으로 높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최북단 서해5도 주민들도 이른 아침부터 긴 투표 행렬을 이뤘다.

인천시 옹진군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3개 유인도 등 113개 섬만으로 이뤄진 옹진군 투표소는 덕적도 6곳·백령도 4곳·자월도 4곳·연평도 2곳 등 25곳에 마련됐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선거인 1만8천938명 중 3천799명이 투표를 마친 옹진군 전체 투표율은 20.1%를 기록했다.

인천 내 10개 군·구로 따지면 22%를 기록한 강화군 다음으로 높은 투표율이다.

군선관위는 섬 지역이어서 고령자가 많은 데다 해병대도 주둔하고 있어 투표율이 특히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옹진지역은 앞서 8∼9일 진행된 사전 투표에도 유권자 7천142명이 참여해 37.7%의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날 오후 6시 투표가 끝나는대로 제1 개표소인 옹진군청 6층 중회의실과 제2 개표소인 백령농협 2층 회의실에서 각각 개표가 진행됐다.

제2 개표소에서는 인천 내륙에서 뱃길로 4∼5시간 떨어진 백령도와 소·대청도 투표함을, 제1 개표소에서는 나머지 섬 지역 개표를 실시했다.

옹진군 선관위 관계자는 “이번 지방선거 거소 투표 대상자는 총 169명”이라며, “옹진군 부속 섬 주민들도 투표소가 있는 큰 섬으로 배를 타고 들어갈 필요 없이 우편으로 거소 투표를 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에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방자치단체장·교육감·광역의원·기초의원 등 167명을 선출하고, 남동갑 보궐선거에서 국회의원 1명을 뽑는다./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