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잠정투표율 57.8% 전국 ‘하위권’
경기 잠정투표율 57.8% 전국 ‘하위권’
  • 양규원 기자
  • 승인 2018.06.13 23:24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투표율 전국 평균치 이하
과천시, 투표율 70% 돌파 유일
성남 분당·안양 동안 뒤이어
시흥·오산·안산 투표율 저조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의 잠정 투표율은 57.8%로 집계돼 전국 17개 시·도 중 세 번째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 투표율은 55.3%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 투표 마감 결과, 전국의 전체 유권자는 4천290만7천715명으로 이 가운데 2천584만1천973명이 투표에 참여, 잠정 투표율은 60.2%로 확인됐다.

경기지역 유권자는 모두 1천53만3천27명으로 전국의 24.5%를 차지하며 사전 투표 등을 포함, 총 608만9천682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전국 지역별로는 전남이 69.3%로 가장 높았으며 제주가 65.9%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인천이었으며 그 다음으로 대구(57.3%)와 경기가 평균을 한참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의 경우 경기와 인천은 물론 서울도 59.9%의 투표율을 기록, 평균치를 밑돌았다.

이 외에도 충북(59.3%), 광주(59.2%), 부산(59.8%), 충남(58.1%), 대전(58.0%) 등의 지역도 전체 평균보다 투표율이 낮았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지난 1~5회 지방선거에선 16개 시·군 가운데 매번 평균보다 낮은 하위권을 맴돌았으며 투표율도 1회 지방선거에서 63.2%를 기록한 것을 제외하면 44.6%(3회)~51.8%(5회)의 낮은 투표율을 보여 왔다.

17개 시·도로 치러진 지난 6회 지방선거에선 53.3%를 기록,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은 투표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인천 역시 1회 지방선거에서 마저 62.0%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은 투표율을 보이더니 2~4회 지방선거에선 각각 43.2%, 39.3%, 44.3%의 투표율로 최하위를 기록했으며 지난 5회 선거에선 50.9%로 전국에서 다섯 번째로 낮은 투표율의, 최근 6회 선거에선 53.7%로 세 번째로 낮은 투표율의 멍에를 안았다.

경기도내에선 과천시가 유일하게 70%를 넘는 70.2%의 투표율로 가장 높은 선거구로 집계됐으며 그 뒤를 성남시 분당구(66.4%), 안양시 동안구(65.3%), 가평군(64.7%), 용인시 수지구(64.6%), 연천군(64.4%), 의왕시(64.2%) 등이 이었다.

시흥시는 52.8%%의 투표율로 도내에서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으며 오산시(53.2%), 안산시 상록구(53.2%), 평택시(53.2%), 안산시 단원구(53.3%), 광주시(54.2%) 등도 저조한 투표율을 보였다.

또 도내 42개 선거구 중 평균 이하를 기록한 곳은 성남시 중원구(57.5%), 고양시 일산동구(57.1%), 화성시(56.9%), 김포시(56.9%), 성남시 수정구(56.7%), 파주시(55.5%) 등 모두 22곳이었다.

/양규원기자 yk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