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관행 벗은 김정은위원장 파격행보
과거 관행 벗은 김정은위원장 파격행보
  • 양규원 기자
  • 승인 2018.06.13 23:24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모이는 장소 거부감 없어
중국 항공기 정상회담 길 올라
과거보다 미래다.

이같은 행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행보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은둔의 왕국’에서 성장한 젊은 지도자는 많은 과거 관행들과 결별을 원하는 것 같다는 것이 일반적인 외신의 평이다.

장거리 비행을 피하지 않고 대중들이 모이는 장소에서 거침이 없으며 새로운 문물에도 거부감이 없었다.

지난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해 2박 3일간 머물며 세계 초강대국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역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이다.

그는 12일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앞두고 모두 발언에서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걸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조부와 부친의 행보를 넘어선 발언이라 더욱 주목된다.

대결과 반목의 북미관계를 염두에 둔 발언이겠지만 과거와 결별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더군다나 국가의 체면을 내세우는 북한에서 중국의 항공기를 빌려 타고 정상회담 길에 오르는 파격까지 눈길을 끈다.

/양규원·최준석기자 yk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