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사 이재명-인천시장 박남춘 당선
경기지사 이재명-인천시장 박남춘 당선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8.06.13 23:35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박, 압도적 표차 野후보 제쳐
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 (13일 23시 현재)
경기교육감 이재정 재선 성공
인천교육감 도성훈… 진보 석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본인의 캠프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기뻐하고 있다. /김수연기자 foto.92@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본인의 캠프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기뻐하고 있다. /김수연기자 foto.92@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 당선이 유력한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13일 오후 인천시 남구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 당선이 유력한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13일 오후 인천시 남구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제7회 지방선거에서 민선7기 경기도지사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를 큰 격차로 누르고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문재인 정부와 박근혜 정부의 대리전 양상으로까지 평가됐던 인천시장 선거에서는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큰 이변없이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를 물리쳤다.

경기도교육감 선거와 인천시교육감 선거에서는 이재정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으며 도성훈 후보가 인천의 진보 교육을 이어가게 됐다.

6·13 지방선거 결과 13일 오후 10시 45분 현재 28%의 개표가 이뤄진 가운데 이재명 후보는 55.16%를 득표, 36.88%를 득표하는 데 그친 남경필 후보를 18.28%차로 앞서고 있어 16년 보수의 아성을 무너트릴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선거 기간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했던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는 4.75%에 만족해야 했으며 이홍우 정의당 후보는 2.47%, 홍성규 민중당 후보는 0.71%의 민심을 얻는 데 그쳤다.

 

인천시장 선거에선 54.43%를 얻는 박남춘 후보가 유정복 후보를 15.15% 차이로 앞서며 문재인 정부의 지지 등에 힘입어 별 다른 이변없이 당선 가능성이 유력한 상황이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후보와 김응호 정의당 후보는 각각 3.58%, 2.69%의 지지를 받았다.

이와 함께 경기도교육감 선거에선 진보성향 이재정 후보가 40.11%의 지지를 받아 나머지 후보들을 제치고 선두를 달렸다.

인천시교육감 선거에선 전교조 출신 진보성향의 도성훈 후보가 43.5%의 지지를 받아 고승의 후보와 최순자 후보를 누르고 인천교육의 새로운 수장이 됐다./박창우·양규원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