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어린이 보행환경 개선 교부세 10억 확보
소병훈, 어린이 보행환경 개선 교부세 10억 확보
  • 박광만 기자
  • 승인 2018.06.21 20:4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광주 6개 초교 보도설치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광주갑·사진)은 초등학교 주변 인도의 어린이 보행안전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10억4천만 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도농복합지역인 광주시는 어린이보행로가 제대로 확보돼 있지 않은 초등학교가 많아 학생들이 통학과정에서 위험요소에 그대로 노출돼 있는 현실이다.

이로 인해 자녀를 학교에 보내는 학부모는 우려를 표하며 안전 실태 파악 및 보행안전 개선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이에 소 의원은 제20대 국회 개원 직후부터 어린이보행안전 개선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일에 집중했다.

특히 지난 2월에는 행정안전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광주시 등 관련부처 및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3일에 걸쳐 관내 전체 초등학교를 전수조사해 어린이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한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이번에 확보한 특별교부세를 통해 보도설치사업이 추진되는 학교는 도수·매곡·도척·오포·광지원·선동초 등 총 6개 교로 오는 8월부터 설계착수를 시작해 올해 12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소 의원은 “어린이보행환경 개선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광주시에서 의미있는 결과로 이어지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광주시 전체 초등학교의 보행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월 광주시 현장방문시 어린이보행로 확보 외에도 무인단속카메라, 과속방지턱 등 교통안전시설 설치 요구가 많았던 만큼 관련 사안에 대해서도 조속히 해결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광주=박광만기자 kmpar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