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평택시대 본격 열린다
주한미군 평택시대 본격 열린다
  • 박광수 기자
  • 승인 2018.06.21 21:06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시대 73년 만에 마감
평택 캠프 험프리스 ‘새 둥지’
오는 29일 신청사 개관
매티스 美국방부 장관 참석 예상
경기북부 미군기지 이전 속도

주한미군 평택시대가 열렸다.

용산과 경기북부에서 73년 동안 한국민과 동고동락했던 주한 미군이 평택으로 새 둥지를 옮긴다.

21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오는 29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신축된 새로운 사령부 건물에서 청사 개관식을 연다.

이날 행사에는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사령부 새 청사는 본관 4층, 별관 2층으로 이뤄졌다. 부지면적은 24만㎡ 규모다. 주한미군 평택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는 것이다.

앞서 미 8군사령부는 지난해 7월 평택으로 이전했다.

미군은 1945년 8월 29일 미 극동군사령관 일반명령 제1호 등에 따라 그해 9월 일본 오키나와 주둔 제24군단 예하 7사단 병력을 한국으로 이동시키면서 미군의 용산 주둔 역사가 시작됐다.

미 7사단은 1945년 9월 9일부터 30일까지 서울과 인천에 있던 일본군을 무장 해제시키고 주요 시설물 보호와 치안유지를 담당했다. 이때 24군단사령부가 서울 용산에 설치됐다. 이후 1949년 1월 24군단 병력이 철수하고 마지막 남은 5전투연대도 같은 해 6월 모두 철수했다.

같은 해 7월 미 군사고문단 창설로 482명의 미군만 남았으나, 1950년 6·25 전쟁으로 미군이 유엔군으로 다시 한국에 투입돼 1957년 7월 주한미군사령부가 창설되는 등 역사를 썼다.

평택 신청사 개관에 따라 미군이 용산에 주둔하지 73년 만에, 주한미군사령부가 용산에 창설된 지 61년 만에 용산시대를 마감하게 됐다.

주한미군사령부와 유엔군사령부 소속 군인들은 연말까지 모두 평택으로 옮겨간다.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새 둥지를 트는 주한미군은 새로운 도전과 변혁의 시기를 맞게 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둔 비용 등을 거론하며 ‘주한미군 철수’를 계속 언급한 것도 새로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주한미군 문제와 관련, “언젠가는 솔직히 말하고 싶은 게 있다. 대선 운동 기간에도 말했듯이 대부분의 병사를 집으로 데려오고 싶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언젠가는 그렇게 되길 바라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같은 날 에어포스원에서 폭스뉴스 간판앵커인 브렛 베이어와 만나 “가능한 한 빨리 병력을 빼내고 싶다. 많은 비용이 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주한미군 제1지역 시설사령부가 해산돼 동두천 캠프 케이시를 제외한 경기북부 지역 미군기지 이전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제1지역 시설사령부는 21일 오전 의정부시 캠프 레드클라우드에서 해단식을 열었다. 해단식에서 알텐도르프 미 육군 시설관리사령부 태평양 지역대장과 뉴튼 주한미군 제1지역 시설사령관은 부대 깃발을 케이스에 집어넣으며 경기북부 미군기지의 평택 이전을 알렸다.

/박광수·박희범·양규원기자 kw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