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백군기 사무실 압수수색… 6·13지방선거 수사 본격화
이재명·백군기 사무실 압수수색… 6·13지방선거 수사 본격화
  • 조현쳘 기자
  • 승인 2018.07.11 20:3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
바른미래당서 직권남용죄 고발
백 시장 사전선거운동 혐의 조사
지자체장 고발 등 잇따라 파장 예고
경찰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지자체장의 선거법 위반 등과 관련한 고소·고발에 응하는 형태로 관련자들의 사무실과 유관시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섰다.

특히 경찰은 압수한 자료 분석 후에 진위 따지기 위해 지자체장들을 줄소환할 가능성도 있어 지방정가에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분당경찰서는 11일 오전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연금관리공단 분당지사 등 3곳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는 의혹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것으로, 지난달 10일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직권남용죄 등을 들어 이 지사를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경찰은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 그동안 고발인 조사 등 기초조사만 벌였으나 이날 강제수사를 시작했다.

수사팀은 바른미래당 특위가 고발한 나머지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전날 용인동부경찰서는 백군기 용인시장의 선거법 위반 사건 수사와 관련, 시장 집무실을 방문해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백 시장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해 10월 초부터 지난 4월 초까지 지지자 등 10여명이 참여한 유사 선거사무실을 만들어 불특정 선거구민을 상대로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확보한 휴대전화에 대한 증거 분석을 시작하는 한편, 백 시장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유사기관 설치금지 및 사전선거운동 혐의 등을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를 무상 지원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성남시장 관련 수사도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이미 지난달 30일 은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1시간 30분간 조사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가 끝난 뒤 신임 지자체장들에 대한 고소, 고발이나 사건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라며 “신속히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가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진정완·조현철 기자 hc1004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