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에 신분 알리는 건 공무원 의무”
“국민에 신분 알리는 건 공무원 의무”
  • 양규원 기자
  • 승인 2018.07.11 20:40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절하고 책임 있게
민원인에게 자신 이름 알려야

도민의 관점서 행정 집행
직원들 토론 거쳐 대안 마련
李 지사, 명찰 패용 개선책 지시

<속보>경기도가 최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명찰 패용’ 등과 관련한 지침을 내린데 대해 공직사회의 불만이 높아 논란(본보 2018년 7월10일자 1면)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민을 최우선에 두고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11일 최근 논란이 된 직원들의 명찰 패용과 관련,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라며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도는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개선안을 마련하는 한편, 명찰 패용과 관련한 직원 토론 등 전 직원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김남준 도 언론비서관은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 총무과는 지난 5일 내부행정망 공람을 통해 ‘전 직원이 근무시간에 명찰을 패용할 것’을 주문했다. 또 명찰에는 부서명과 직원명, 사진 등이 들어간 가로 60㎜, 세로 22㎜의 아크릴 재질로 제작하라는 구체적 지침도 내렸다.

그러자 경기도공무원노동조합과 대다수 공무원들은 ‘기존 공무원증을 달면 된다’, ‘예산 낭비다’, ‘70년대로 돌아가는 시책이다’, ‘적어도 물어봤어야 하지 않나’ 등의 불만과 비아냥은 물론, ‘과잉 충성’ 논란까지 일었다.

이에 도는 지난 9일 “공무원증 패용은 책임행정 차원에서 필요한 일이지만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는 지적이 있어 지난 6일 명찰 도입 조치를 일시 중단했다”며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인 개선안이 도출되도록 하겠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양규원·최준석기자 yk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