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이상저온에 여물지 못한 과일
봄 이상저온에 여물지 못한 과일
  • 양규원 기자
  • 승인 2018.07.12 20:56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절반가량 수확량 감소
전체 과수 재배면적 17.3% 피해

道, 피해 농가 복구비 지원
재해대책경영자금 추가 투입
지난 봄 이상 저온현상 등으로 경기도내 과일 값이 ‘금 값’이 될 전망이다.

도내 과일나무 개화가 한창이던 지난 4월 이상저온으로 꽃이 떨어지거나 흑색으로 변하는 등의 피해를 본 과수 재배면적이 전체 재배면적의 17%인 1천300㏊가 넘는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로 인해 과일의 착과는 물론 생육이 극히 부진, 올해 각종 과일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많이 감소하면서 가격 상승이 전망된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겨울 혹한에 이어 올 4월 초 이상저온으로 피해를 본 도내 과수 재배면적은 2천624농가 1천333㏊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도내 전체 과일 재배면적 7천722㏊의 17.3%에 해당된다.

피해 면적을 과일 별로 보면 배가 849㏊(989농가), 포도가 176㏊(920농가), 사과가 142㏊(288농가), 복숭아가 94㏊(241농가) 등이다.

배는 도내 전체 재배면적의 29.3%, 사과는 30.8%, 복숭아는 11.3%, 포도는 9.4%가 피해를 본 것이다.

지역별로는 안성시 436㏊, 남양주시 179㏊, 화성시 153㏊, 평택시 124㏊, 이천시 106㏊, 기타 시·군에서 335㏊의 피해가 발생했다.

도는 올해 과일 생산량이 지역과 과일 종류에 따라 지난해보다 많게는 절반가량 감소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대해 도는 이상저온 피해가 심한 농가를 중심으로 국비와 도비, 시·군비 25억6천100만 원 가량을 복구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피해농가를 대상으로 재해대책경영자금 91억3천여만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재해방지 시설 설치비 지원 방안도 검토하기로 한 가운데 현재 달린 과일이라도 잘 관리, 소득 감소를 최소화하기 위한 영농지도를 강화했다./양규원·최준석기자 yk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