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스캔들 관련 김어준·주진우 소환”
“여배우스캔들 관련 김어준·주진우 소환”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8.07.16 20:3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警, 바른미래당 이재명 고발 수사
“참고인 신분 조사 날짜 조율단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방송인 김어준 씨와 주진우 기자를 조만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관련, 김씨와 주 기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을 폭로한 김영환 당시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는 “주진우, 김어준, 그리고 정봉주 전 의원도 이 문제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이 지사와 배우 김부선 씨의 관계 등 지금껏 제기된 여러 의혹에 관해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과 조사 날짜를 조율하는 단계로 아직 언제 소환할지는 결정한 바 없다”라고 말했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