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윗물 맑아야 아랫물도…” 시교육청 ‘청렴도 제고’ 고삐
“윗물 맑아야 아랫물도…” 시교육청 ‘청렴도 제고’ 고삐
  • 한서연 기자
  • 승인 2018.08.08 20:27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공직자 평가 등 정책 시행
전임 인천 교육의 수장이었던 전 나근형·이청연 교육감이 뇌물수수 혐의로 징역형을 받은 불명예를 씻기 위해 인천시교육청이 강도높은 청렴도 제고정책 시행을 예고했다.

8일 국민권익익위원회와 시교육청에 따르면, 인천교육청은 작년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평가에서 13위를 차지했다.

특히 외부와 내부 청렴도 평가에서 점수가 전년 대비 소폭 상승했으나 정책 고객 평가에서 6.43으로 낙제점을 받았다.

결국 6.13 교육감 선거에서도 인천교육의 청렴 제고 문제가 주요 현안으로 부상했었다.

이에 시 교육청은 고위 공직자 청렴도 평가를 시작으로 다양한 조직 청렴도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우선 시교육청은 우선 고위 공직자 청렴성 유지와 청렴 실천에 있어 솔선수범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6월 18일부터 본청과 직속기관, 교육지원청 4급이상 고위공직자 55명과, 공·사립 초·중·고 학교장 431명 등 모두 486명을 대상으로 자체 청렴도 평가를 실시했다.

또 조직환경과 업무환경에 대한 부패위험에 대한 체계적인 진단도 함께 병행했다.

시교육청은 이번 평가 결과를 고위공직자 본인에게 통보하고, 취약분야에 대한 효율적인 청렴도 관리 제고를 유도할 방침이다.

또 부패취약 요인과 분야 등을 분석하여 제도 개선 등 교육정책에 활용할 예정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이번 평가를 통해 고위공직자부터 청렴도 제고에 대한 확고한 인식을 갖고, 시민에게 인정받는 청렴한 인천교육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서연기자 dusgks46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