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개인전 金 최후의 도전
진종오, 개인전 金 최후의 도전
  • 연합뉴스
  • 승인 2018.08.20 21:01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격황제’ 유독 개인전 금 못따
10m 공기권총 한경기만 참가
태권낭자 이아름·이다빈 출격
효자종목 양궁 남녀 예선 돌입
AG 하이라이트

‘사격 황제’ 진종오(39·KT)가 아시안게임 한풀이에 나선다.

진종오는 2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에 이대명(경기도청)과 함께 출전한다.

한국시간으로 오전 11시부터 본선, 오후 1시45분부터 결선이 진행된다.

진종오는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4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을 수확한 한국 권총의 간판스타다.

권총 한 자루로 이룰 수 있는 것은 거의 다 이룬 그지만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은 아직 가져오지 못했다.

그는 총 4차례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에서만 3개의 금메달을 땄을 뿐 개인전에서는 은메달 1개와 동메달 3개라는 ‘사격 황제’답지 않은 성적을 냈다.

진종오는 이번 대회에서 남자 10m 공기권총 한 경기만 나선다.

그의 주 종목인 50m 권총은 이번 대회에서는 제외됐고, 10m 공기권총 혼성 대표팀 선발전에서는 김청용에게 밀렸다.

마지막 아시안게임이라는 ‘압박’을 스스로 불어넣으며 특별한 각오로 이번 대회를 준비한 진종오에게 한을 풀 기회는 단 한 번이다.

태권도 겨루기에서는 여자 57㎏급 이아름(고양시청)과 67㎏ 초과급 이다빈(한국체대) 등이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중 이아름은 현재 세계 랭킹 2위로 지난해 무주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 올해 아시아선수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펜싱에서는 하태규(29), 손영기(33·이상 대전도시공사)가 출전하는 남자 플뢰레, 강영미(33·광주 서구청), 최인정(28·계룡시청)이 나서는 여자 에페 경기가 열린다.

박태환이 빠진 수영에서는 ‘한국 여자수영의 투톱’ 안세현(SK텔레콤)과 김서영(경북도청)에게 기대를 건다.

안세현은 주 종목인 접영 100m에서, 김서영은 개인혼영 400m에서 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국의 대표적인 ‘효자 종목’인 양궁은 리커브 남녀 예선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일정을 시작한다.

여자 배구는 카자흐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을, 여자 축구는 인도네시아와 조별리그 최종전(3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