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하수처리장 새 위탁업체 공고 기존업체 배려한 입찰자격 기준 논란
부천시, 하수처리장 새 위탁업체 공고 기존업체 배려한 입찰자격 기준 논란
  • 김용권 기자
  • 승인 2018.09.12 20:13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계열사 올해 말 계약 만료
수행건수 9만t→ 5만t 완화 불구
처리용량 45만t으로 상향 조정
상당수 업체 “경쟁력 불리” 불만
부천시가 오는 12월 위탁운영 계약이 만료되는 굴포·역곡 하수처리장의 새 위탁운영업체 공고를 내면서 제시한 선정기준이 기존 위탁업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시와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LG계열사인 (쥬)하이엔택 외 1개사는 지난 17년간 부천시 하수처리장 위탁관리를 맡아 왔다. 시는 올해 말 계약만료를 앞두고 위탁 운영업체 선정을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4일 하수처리장 위탁 대행평가 계획을 공개했다. 공개된 입찰평가 기준에는 국내 2개 회사 정도만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단독참여도 가능하다는 조건이 명시됐다. 공동도급의 경우 최대 5개 사까지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안전부 지침과는 배치되는 조건이다.

특히 시는 2013년 현 위탁업체인 하이엔텍의 처리용량 기준을 30만t으로 적용했으나 이번 입찰 자격기준을 45만t으로 상향 조정했다. 반면 수행건수의 경우 같은해 기준 일 9만t에서 일 5만t으로 완화하는 새 기준을 내놨다.

현 위탁업체인 하이엔텍의 경우 처리용량이 현재 45만t에 이르고 있고 수행건수 역시 시의 요구조건을 충족한다.

시의 하수처리장 위탁공고에 참여하려는 상당수 업체들은 이같은 선정기준을 놓고 “일 5만t의 수행건수를 충족할 수는 있어도 45만t으로 강화된 처리용량에서는 경쟁력이 뒤떨어질 수 밖에 없다”라며 “기존업체를 배려한 선정기준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라고 볼멘소리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기존업체의 입맞에 맞는 기준안을 정한 것은 아니며 환경부 관리대행 지침을 최대한 반영해 위탁제안 공고안을 낸 것”이라며 “이번 제안공고는 투명성을 강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굴포하수처리장은 일 90만t 처리시설로 2015년 총인시설과 에너지 자립화 사업이 완료된 국내 최대규모의 시설로 인천시 47.5%, 부천시 52.5%의 하수를 처리하고 있다. 부천시는 5년 계약으로 매년 167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하수처리 운영 위탁료로 지불하고 있다.

/부천=김용권기자 yk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